'술도녀' 정은지 "이선빈=눈물 버튼, 울음 때문 편집되기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12월 01일(수) 11:00 최종수정2021년 12월 01일(수) 10:43
정은지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술도녀' 정은지가 이선빈을 '눈물버튼' 같은 배우였다고 설명했다.

최근 그룹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정은지는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IST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연출 김정식, 이하 '술도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술도녀'는 하루 끝의 술 한 잔이 신념인 세 여자 소희(이선빈), 지연(한선화), 지구(정은지)의 우정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다. 정은지는 극 중 생계형 종이접기 유튜버 지구 역을 맡았다.

이날 정은지는 소희 역을 맡은 이선빈에 대해 "저의 눈물 버튼"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소희만 보면 계속 눈물이 났다. (부친상을 당한) 소희를 먹여 주고 재워 주는 신을 하루 종일 찍었다. 당시 지구답게 눈물을 컨트롤하려고 애를 썼다"며 "소희를 볼 때마다 눈물이 나서 편집된 부분이 많았다. 이선빈과 소희를 겹쳐서 보고 있는 듯싶다"고 전했다.

또한 현장에서 이선빈의 유쾌한 매력도 언급했다. 정은지는 "'술도녀'는 '케미'가 중요한 작품이다. 이선빈이 '찐 우정'이 나올 수 있게끔 붙임성 있게 잘해 줬다. 이선빈이 막내임에도 불구하고 잘 끌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지연 역으로 분한 한선화를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지연이란 캐릭터가 극 하이텐션을 유지해야 해서 한선화가 힘들어했다. 그러나 저는 연기를 보면서 너무 행복했다. 대본과 달리 한선화가 만들어내는 연기와 애드리브가 너무 재밌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또 한선화가 저희들이 처져 있으면 (분위기를) 많이 올려줬다. 새벽 촬영이 많아서 처져 있는 상태로 촬영을 한 적이 있다. 그런 상황에서 한선화는 텐션까지 많이 올렸어야 했는데 지친 기색 없이 해냈다. 현장에서 많은 점을 배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