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이경규 예비사위 김영찬 "집에 가면 장인어른과 맥주 마셔" [TV캡처]

입력2021년 12월 03일(금) 00:36 최종수정2021년 12월 03일(금) 00:36
김영찬 / 사진=채널A '도시어부3'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이경규의 예비사위 축구선수 김영찬이 예비 장인 이경규와 돈독한 모습을 보였다.

2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3’에선 김영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경규의 예비 사위이자 축구선수인 김영찬이 등장하자 출연진들은 반색했다. 김영찬은 이경규의 딸 이예림과 오는 11일 웨딩마치를 울린다.

이날 김영찬은 스스로를 “축구선수이자 예림이의 예비신랑 김영찬이다”고 씩씩하게 소개했고, 이경규는 이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이어 “이경규와 함께 낚시를 가본 적은 있나?”란 질문에는 “없다. 처음인데 아버님이 오기 전에 알려주셨다”고 답했다.

김영찬은 예비 장인 이경규에 대해 "축구 경기 챙겨보시고 끝나면 격려의 메시지도 보내준다. 집에 가서 어머님이랑 예림이랑 놀고 있으면 아버님도 들어오시고 한 번씩 맥주도 먹는다"며 가까운 사이라고 말했다.

“장인어른과 첫 방송하는 기분은 어떤가? 낚시방송인데”라는 물음에 그는 “아버님만 믿고 나왔다”고 답하며 이경규를 흡족하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