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희 23득점' LG, KGC인삼공사 격파…3연승 질주

입력2021년 12월 03일(금) 20:57 최종수정2021년 12월 03일(금) 20:57
이관희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창원 LG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LG는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KGC인삼공사와의 원정경기에서 84-6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LG는 6승11패를 기록하며 공동 9위에서 단독 9위로 올라섰다. KGC인삼공사는 10승7패로 3위를 유지했다.

이관희는 23득점을 기록하며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이재도는 13득점 6어시스트로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아셈 마레이는 12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오마리 스펠맨이 41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지만, 국내 선수들의 부진이 아쉬웠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KGC인삼공사였다. 1쿼터부터 스펠맨이 힘을 냈다. 스펠맨은 1쿼터에만 무려 15득점을 기록하며 LG의 수비를 흔들었다. 반면 LG는 스펠맨 봉쇄에 실패하며 힘든 경기를 펼쳤다. 1쿼터는 KGC인삼공사가 24-15로 앞선 채 끝났다.

하지만 LG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2쿼터 들어 이재도를 중심으로 조금씩 점수 차이를 좁혔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1쿼터와 달리 야투가 림을 외면하며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전반전이 끝났을 때 LG는 36-37로 단 1점 뒤져 있었다.

흐름을 바꾼 LG는 3쿼터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마레이가 골밑에서 맹활약했고, 국내 선수들은 외곽포를 지원했다. 내외곽이 동시에 터지면서 LG는 58-55로 역전한 채 3쿼터를 마무리 지었다.

이후 LG는 4쿼터에서 이관희가 연달아 3점슛을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어느새 10점차 이상 차이를 벌린 LG는 84-69 대승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