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코로나19 완치 "자가격리도 해제"

입력2021년 12월 05일(일) 10:13 최종수정2021년 12월 05일(일) 10:14
블랙핑크 리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출신 리사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4일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리사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며 "한동안 재택 치료를 받아온 리사는 더 이상 감염 전파 우려가 없다는 보건당국의 임상적 판단에 따라 이날 오후 12시부로 자가격리에서도 해제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블랙핑크의 다른 멤버 지수, 로제, 제니는 백신 접종 완료 후 1주일 이상 지났기 때문에 격리가 필요 없는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며 "그럼에도 이들 세 사람은 피치 못할 업무상 목적의 스케줄 외 대외 활동을 최소화해왔다"고 전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걱정해 주신 팬분들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리사는 지난달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