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정동민·김영호, 세계주니어선수권 男3m 싱크로 동메달

입력2021년 12월 05일(일) 13:38 최종수정2021년 12월 05일(일) 13:38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다이빙 국가대표 후보선수 정동민(인천체고3)과 김영호(경기체고3)가 생애 첫 국제무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5일(한국시각)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주니어다이빙선수권대회 남자 3m 싱크로에 출전한 정동민-김영호 조가 278.31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전했다. 금메달을 차지한 독일(282.81점)과 2위 우크라이나(282.36점)의 뒤를 이어 3위였다.

9개 출전국 중 첫 번째 순서로 나선 두 선수는 2차 시기까지는 6위였으나, 3차 시기에서 앞으로 서서 도약한 뒤 세 바퀴 반을 도는 107B 동작에서 싱크로 점수(일치율에 대한 평가)를 7점대 후반으로 받아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후에도 난이도가 높은 동작보다는 완성도를 높이는 연기에 집중하며 실력을 발휘했다.

시상식을 마친 뒤 둘은 "파트너가 잘해준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서로에게 공을 돌렸다.

다이빙 국가대표 김영남-김영택 형제의 막냇동생으로도 알려진 김영호는 "동민이와는 9년째 친구이지만 학교가 달라 같이 호흡을 맞출 기회가 없어 자신 없었는데 홍명호 감독님, 이미란 선생님 덕분에 긍정적인 마음으로 시합에 임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정동민은 "첫 국제대회에서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을 줄 몰랐다"며 "영호가 많이 맞춰줘서 좋은 경기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명호 다이빙 전임감독은 "선수들이 각 지역에서 모였기 때문에 함께 연습한 시간이 적었지만, 워낙 집중력이 강한 선수들이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아직 남은 경기가 많은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안전하게 돌아가겠다"고 전했다.

대한체육회의 후원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후원으로 이번 대회에 파견된 선수단은 9일까지 대회 일정을 소화하고 11일 귀국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