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 조향기, 한다감 협박 "네 남편 밤에 뭐하는지 까발릴까?" [TV캡처]

입력2021년 12월 06일(월) 22:46 최종수정2021년 12월 06일(월) 22:46
조향기, 한다감 / 사진=KBS1 '국가대표 와이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이 앙숙 조향기에게 협박을 받았다.

'6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극본 김지완·연출 최지영) 노원주(조향기)와 서초희(한다감)의 대치가 담겼다.

이날 노원주는 서초희의 딸 리안이가 자신의 딸을 집에 초대했다는 사실을 듣고 분노, 서초희의 집에 들이닥쳤다. 노원주는 "내가 다 까발릴까보다. 어제 남편 밤에 뭐하는지"라며 씩씩댔다.

이어 노원주는 "내가 다 말해버릴까 말까. 왜 쫄리니?"라고 비아냥댔고, 옆에 있던 방형도(신승환)가 노원주를 말렸지만, 노원주는 계속 서초희의 속을 긁어댔다.

노원주는 방형도를 보며 "당신은 기억 안 나지? 어제 취한 당신 데리고 집까지 온 사람이 이분이야, 강남구(한상진)씨"라며 무시했다. 이에 강남구는 "맞아요. 저"라며 솔직하게 인정했다. 노원주는 "거봐. 니네 시어머니 알면 속상하시겠다"라며 비아냥댔다.

서초희는 "그만 가라. 나 참는 것도 여기까지야"라며 이를 악 물었다. 강남구 또한 "그만 가 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했지만, 노원주는 요지부동이었다. 방형도는 민망해하며 자신의 딸 이름을 불렀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