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박광천 "도자기 판매 못해 경제적 어려움, 아내가 고생해" [TV캡처]

입력2021년 12월 07일(화) 08:18 최종수정2021년 12월 07일(화) 08:19
인간극장 박광천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박광천 씨가 생활고를 토로했다.

7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선 여주시에 사는 도예가 박광천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박광천 씨는 "저희 같은 경우는 초대전이나 전시회를 통해 도자기를 판매하는데 전시회를 할 수 없는 입장이 돼서 경제적으로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를 들어 여주 도자기 축제가 1년에 한두 번은 항상 있었는데 그게 완전히 없어졌다. 사람들이 못 모인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일상을 언급했다.

아내 윤영애 씨는 "나가서 그림을 그리라고 했다. 돈을 벌어와야 생활비를 쓸 거 아니냐"라며 "그런데 남편이 못하겠다고 하더라. 알면서도 한 번 어리광 삼아 떠봤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광천 씨는 "아내에게 고생을 너무 많이 시켰다. 근데 어차피 저는 이 길을 가야 된다"고 소신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