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돌' 파이널 생방송 전 마지막 경쟁, 보컬→랩 종합선물세트 온다

입력2021년 12월 07일(화) 09:25 최종수정2021년 12월 07일(화) 09:37
야생돌 /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야생돌' 데뷔조 14인이 스테이지 미션으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인다.

9일 방송되는 MBC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극한데뷔 야생돌(이하 '야생돌')'에서는 14인이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라스트 찬스(LAST CHANCE)'의 스테이지 미션을 펼친다.

스테이지 미션은 보컬 팀 임주안, 윤준협, 김현엽, 이재억, 김기중과 댄스 팀 방태훈, 이재준, 서성혁, 이창선, 박주언, 랩 팀 김지성, 박건욱, 정현우, 노윤호로 나뉘어 펼쳐진다. 각 팀별 1등에게는 100점이라는 큰 점수가 주어져 또 한 번의 순위 격변이 예상된다.

첫 번째로 보컬 팀은 샤이니(SHINee)의 '셜록(Sherlock)'으로 안방을 사로잡는다. '셜록'은 역동적인 안무가 인상적인 곡이지만, 보컬 팀은 '셜록'의 보컬적인 면과 서로의 화음을 강조하기 위해 직접 편곡에 나섰다. 또 파트 배분과 애드리브까지 직접 구성해 보컬 팀만의 색다른 '셜록'을 선보인다.

댄스 팀은 반전 매력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깊은 고민 끝에 트로이 시반(Troye Sivan)의 '풀스(FOOLS)'와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의 '빌리버(Believer)'를 스테이지 미션곡으로 고른 댄스 팀은 부드러움과 파워풀한 매력을 함께 보여준다. 특히 댄스 팀이 직접 창작한 안무 등 풍성한 볼거리가 무대를 꽉 채울 전망이다.

랩 팀은 '넘버(Number)'를 주제로 각자의 이야기를 녹인 싸이퍼를 통해 진정성을 앞세운다. 유려한 랩 실력과 센스 넘치는 작사 능력을 모두 갖춘 '야생돌'이 총집합한 랩 팀은 이번 무대로 그들의 한계 없는 능력치를 여실히 입증한다. 또한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더해져 새 '레전드' 무대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든다.

'야생돌'은 국내 최초로 야생에서 펼쳐지는 생존 서바이벌 오디션이다. 데뷔조로 뽑힌 14인 방태훈, 이재준, 임주안, 윤준협, 서성혁, 이창선, 김현엽, 김지성, 박건욱, 정현우, 이재억, 박주언, 김기중, 노윤호가 최종 데뷔 멤버 7인이 되기 위해 치열한 순위 전쟁을 벌인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