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비, 연극 '김수영, 외줄 위에서' 캐스팅 [공식입장]

입력2021년 12월 07일(화) 10:00 최종수정2021년 12월 07일(화) 10:00
임윤비 / 사진=소속사 골든스파이더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임윤비가 연극 ‘김수영, 외줄 위에서’의 김현경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소속사 골든스파이더 측은 "9일부터 13일까지 대안공간 사유에서 막을 올리는 연극 ‘김수영, 외줄 위에서’에 소속 배우 임윤비가 김현경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김수영, 외줄 위에서’ (원작 노고지리는 무엇을 노래해야 하는가)는 현대 시인 김수영의 탄생 100주년을 기리고자 하는 극단 철인의 창단작품으로 차세대 아티스트인 이정수 작가, 배우이자 연출가인 임요한 연출의 만남으로 탄생했다.

‘덕혜옹주’, ‘모파상에 대한 고백’, ‘밑바닥에서’ 등 다양한 작품에서 매혹적인 연기를 펼치며 관객과 호흡해온 임윤비이기에 이번 ‘김수영, 외줄 위에서’에서는 또 어떤 캐릭터를 탄생시킬지 기대된다.

특히 임윤비는 최근 2인극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받은 극단 고리의 작품 ‘어때서’에서 트렌스젠더 역으로 깜짝 변신, 숨이 막히는 연기로 호평을 받기도 했던 만큼 대학로 관계자들 역시 차기작 ‘김수영, 외줄 위에서’에서도 존재감 넘치는 연기력을 보여줄 것이라는 평가다.

소속사 골든스파이더 관계자는 “이미 공연무대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임윤비 배우는 최근 전속계약을 시작으로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 출연했으며 앞으로 TV와 스크린을 통해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므로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