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현 20득점' 오리온, LG 꺾고 3연승 질주

입력2021년 12월 08일(수) 20:47 최종수정2021년 12월 08일(수) 20:53
이승현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고양 오리온이 창원 LG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고양 오리온은 8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홈 경기에서 89-66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11승 8패로 3위에 자리했다. 6승 13패의 LG는 최하위로 주저앉았다.

오리온은 이승현이 20득점 6리바운드로 활약한 가운데 머피 할로웨이가 18득점 7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이대성(12득점), 미로슬라브 라둘리차(12득점), 김강선(11득점)까지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만들었다.

LG는 아셈 마레이가 15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오리온은 1쿼터 초반 이승현과 조한진의 외곽포로 리드를 잡았다. LG는 마레이의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오리온이 19-13로 앞선 채 1쿼터가 종료됐다.

2쿼터 들어 LG는 서민수와 이승우의 3점 슛, 골밑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그러자 오리온은 김강선-라둘리차의 연속 외곽포로 달아났다. LG는 한 박자 느린 공격으로 타이밍을 놓치며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오리온이 43-29로 앞서며 2쿼터가 끝났다.

LG는 3쿼터 들어 힘을 냈다. 마레이-변기훈의 득점과 정희재의 외곽포로 공격을 풀어 나갔다. 오리온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승현의 좋은 골밑 플레이를 앞세워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3쿼터 또한 오리온이 앞선 65-51로 마무리 됐다.

마지막 4쿼터. 오리온은 김진유, 이대성, 이승현이 고루 득점포를 가동하며 여유로운 플레이를 보였다. LG는 마레이가 고군분투했으나 점수 차는 점점 벌어졌고, 오리온은 라둘리차-이대성의 속공으로 89-66을 만들었다. 결국 경기는 오리온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