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20년 전 심령 사진 최초 공개 "사람이 할 수 없는 각도"(심야괴담회) [텔리뷰]

입력2022년 01월 14일(금) 05:59 최종수정2022년 01월 14일(금) 05:59
김윤아 / 사진=MBC '심야괴담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심야괴담회' 자우림 김윤아가 심령 사진을 최초 공개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는 김윤아가 '괴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윤아는 평소 괴담을 좋아했다며 "괴담은 인간의 상상력과 사회의 무의식이 반영된 것 같다. 그래서 괴담을 보면 인간을 탐구하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20여 년 전 직접 겪은 괴담을 꺼내놓가도 했다. 2000년 초반 일본 도쿄의 한 방송국 근처 공원에 a산책을 하러 나간 자우림. 김윤아는 당시 필름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현상하다 정체 불명의 형체를 발견했다고 했다.

"고개가 꺾인 게 살아 있는 사람이 할 수 없는 각도였다"라고 회상한 김윤아는 "소중하게 간직해왔다. 이 장소에서 여러분께 공개할 수 있게돼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김윤아가 보여준 사진에는 알 수 없는 형체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괴물 박사’ 곽재식 또한 "이 정도면 고퀄 심령 사진"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