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명수' 리정 "전 남친 연락에 '나도 내가 잘 돼서 좋다'고"

입력2022년 01월 14일(금) 16:48 최종수정2022년 01월 14일(금) 17:06
할명수 리정 / 사진=JT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댄서 리정이 최근 전 연인에게 연락이 왔던 사실을 밝혔다.

14일 공개되는 JTBC 멀티플랫폼 콘텐트 '할명수'에서는 박명수가 평소 팬이었던 댄서 리정과 토크를 나누며 리정의 사진을 찍어줄 예정이다.

이날 제작진이 박명수에게 리정이 사진 찍어달라고 쓴 댓글을 봤는지 묻자 박명수는 "참치 떼가 원양 어선에 걸린 셈"이라며 "나는 원래 공연장 가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 내가 좋아서 간 건 처음"이라고 리정의 팬임을 밝혔다.

이에 그치지 않고 박명수는 "좋아하는 연예인이 별로 없는데 리정은 너무 팬이다"라며 '주접 멘트'를 날렸다. 또한 박명수는 가족들도 모두 리정의 팬이라며 아내와 전화 연결을 해 "자기 '스우파' 중에 누가 제일 좋아?"라고 물었다. 박명수 아내는 "나 리정"이라고 말해 이를 인증하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이어 등장한 리정은 자신의 자신감 원천에 대해 "강단이 좋다. 무언가를 두려워하지 않는 게 저의 가장 큰 재능"이라고 밝혔다. 박명수가 리정 부모님과 오은영 박사가 친분이 있는 것을 언급하자 제작진은 리정에게 오은영 박사님을 뭐라고 부르는지 물었다. 이에 리정은 "어릴 적엔 고모라 불렀다. 그런데 아이큐 검사를 오은영 박사님에게 받았는데 저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모습을 보고 그때부터 박사님이라고 불렀다"고 오은영 박사와 특별한 인연을 언급했다.

본격적인 사진 촬영을 하면서 리정은 댄서답게 고난도 포즈를 취하며 코어 힘을 보여줬는데, 리정은 "한 번도 무너지지 않은 제 밸런스 봤나, 저 댄서다"라고 자신감을 뽐냈다.

이 가운데 박명수는 사진을 촬영하며 "연애는 했나? 잘 되고 (전 애인에게) 연락이 안 왔나"라고 물었다. 리정은 "그분이 '잘 돼서 보기 좋다'라고 연락이 왔기에 '나도 내가 잘돼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