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권창훈·백승호 골' 한국, 아이슬란드에 3-0 리드한 채 전반 종료

입력2022년 01월 15일(토) 20:49 최종수정2022년 01월 15일(토) 20:49
조규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이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전반전부터 3-0의 리드를 잡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터키 안탈리아 마르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에서 3-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높은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공격을 주도했다.

주도하는 플레이를 펼치던 한국은 전반 14분 김진규의 로빙 패스를 받은 조규성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김진규는 A매치 데뷔전에서 어시스트를 올렸다.

한국은 날카로운 패스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아이슬란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23분 백승호가 건네준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 키커로 권창훈이 나섰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그러나 권창훈은 2분 뒤 뒤에서 넘겨 받은 패스를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해 페널티킥 실축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한국의 득점 세례는 멈추지 않았다. 27분 백승호의 중거리슛이 골망을 가르며 3-0을 만들었다. 조규성에 이어 백승호도 A매치 데뷔골의 기쁨을 누렸다.

이후에도 아이슬란드에게 공격 기회를 내주지 않은 한국은 전반전을 3-0으로 마무리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