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네, 빛을 그리다전II', 2017년 하반기 가장 주목 받는 전시

입력2017.06.27 11:05 최종수정2017.06.27 11:05
기사이미지
모네 빛을그리다 / 사진=본다빈치(주)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2017년 하반기 전시계가 뜨겁다. 다양한 형태의 전시가 여름방학을 기점으로 오픈 및 개최되는 가운데 예매 1위를 독주하고 있는 전시가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컨버전스 아트로 전시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였던 본다빈치의 '모네, 빛을 그리다 전II'이다. 본 전시는 2016년 약 30만 명 관객을 동원한 '모네, 빛을 그리다 전I'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이번 전시는 '지베르니, 꽃의 시간과 마주하다'라는 부제가 붙는다. 클로드 모네가 “내 심장은 항상 지베르니에 머물고 있소”라고 했듯이, 지베르니는 작품을 그리는데 있어 그에게 창작의 원동력이자, 분신과도 같다. 그가 사랑하며 정성스레 가꾸었던 정원 ‘지베르니’를 주제로 그 안에서 만발하게 피어났던 꽃들을 마주할 수 있는 환상성이 이번 전시를 기대하게 한다.

6월 초, 티켓 사전판매가 시작되자마자 판매 상위 순위에 진입하였고 현재는 예매 1, 2위를 달리고 있다. 전시 오픈 7월 7일 이전까지 할인판매가 진행되고 있으니 기회를 놓치지 말자.

한편 본다빈치는 현재 예술의 전당이 기획하고 주최하고 있는 '모리스 드 블라맹크전' 미디어존을 기획·제작 그리고 설치에 참여하였다. 실제로 모리스가 그렸던 그 공간에 있는 착각을 전달하는 미디어존을 통해 컨버전스 아트의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설, 빠른 ...
가수 마이크로닷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된 사기설과 관련해...
기사이미지
'국가부도의 날' 절망스러웠던 ...
너무도 절망스럽고 원통했던 국가부도 위기에 직면한 사람들의...
기사이미지
판빙빙 중국 공산당 입장 옹호...
탈세 논란 이후 망명설, 납치설 등의 소문에 휩싸인 중국 톱스...
기사이미지
봉사활동 조작의혹 안바울, 대...
대한유도회가 병역특례 봉사활동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
기사이미지
['제3의 매력' 종영] 작가 필력...
'제3의 매력'이 뒷심을 잃고 휘청이더니 결국 찝찝함 속에 막...
기사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강슬기,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무참히 살해당한 강슬기 씨 사건이 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