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네, 빛을 그리다展 Ⅱ' 개막, 지베르니 꽃의 정원과 마주하다

입력2017.07.03 16:30 최종수정2017.07.03 16:30
기사이미지
모네 빛을그리다 / 사진=본다빈치(주)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인상주의 아버지, 클로드 모네의 삶과 예술세계가 컨버전스 아트로 탄생되어 전시계에 흥행몰이를 일으켰던 '모네, 빛을 그리다전'이 시즌 II로 돌아온다.

멀티미디어 문화창조의 선두자, 본다빈치는 오는 7일 오후 5시 본다빈치뮤지엄(어린이회관 기획전시실)에서 '모네, 빛을 그리다展 시즌Ⅱ: 지베르니, 꽃의 시간과 마주하다'가 개막한다.

'모네, 빛을 그리다 展 II'는 ‘인상주의 거장’ 클로드모네의 삶과 사랑 그리고 모네가 사랑했던 정원을 컨버전스 아트로 화려하고도 웅장한 볼거리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펼쳐진 전작 '모네, 빛을 그리다展'은 컨버전스 아트로써 전시 업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모네가 사랑한 정원 지베르니(Giverny)와 그곳에 있었던 수많은 꽃을 컨버전스 아트로 재해석하여 환상적이고도 아름다운 분위기를 자아낼 계획이다. 또 ‘컨버전스 아트’ 전용 전시관에서 펼쳐지는 전시답게 떠오르는 미디어아트 예술그룹 ‘콜라주플러스’ 장승효, 김용민 작가의 몽환적 작품들과의 콜라보레이션 공간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클로드모네가 표현한 아름다운 꽃들이 미디어 영상과 결합되어 화려하고도 감성적인 느낌의 꽃들을 미디어아트로 만날 수 있는데, 콜라주플러스의 작품은 쓸쓸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모네가 아끼고 사랑하면서 끊임없이 영감을 받았던 지베르니 정원을 주제로 ‘클로드모네 :빛의 초대’, ‘지베르니 연못 : 꽃의 화원’, ‘빛의 모네 : 환상의 낙원’을 비롯해 아내 카미유를 그려낸 ‘영혼의 뮤즈 : 그녀 카미유’, 파리 오랑주리 미술관의 수련 전시관을 컨버전스 아트로 재현한 ‘미디어 오랑주리: 수련 연작’ 등의 공간으로 구성을 통해 본다빈치㈜ 만의 입체적인 전시 공간 연출을 선보이게 된다.

본다빈치는 “이번 전시에서는 클로드 모네가 남긴 작품을 중심으로 현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울릴 환상적인 오브제들과 눈을 뗄 수 없는 아름다운 영상미를 선보일 것”이라며 “오디오 해설로 참여한 재즈 피아니스트 ‘진보라’ 와 한국 최고의 미디어아티스트 작가 그룹 ‘콜라주플러스’의 장승효, 김용민 작가 등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은 이번 전시를 더욱 풍성하고 알차게 했다”고 말했다. 또한 여름시즌을 겨냥한 다채로운 이벤트들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설, 빠른 ...
가수 마이크로닷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된 사기설과 관련해...
기사이미지
'국가부도의 날' 절망스러웠던 ...
너무도 절망스럽고 원통했던 국가부도 위기에 직면한 사람들의...
기사이미지
판빙빙 중국 공산당 입장 옹호...
탈세 논란 이후 망명설, 납치설 등의 소문에 휩싸인 중국 톱스...
기사이미지
봉사활동 조작의혹 안바울, 대...
대한유도회가 병역특례 봉사활동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
기사이미지
['제3의 매력' 종영] 작가 필력...
'제3의 매력'이 뒷심을 잃고 휘청이더니 결국 찝찝함 속에 막...
기사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강슬기,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무참히 살해당한 강슬기 씨 사건이 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