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실점' 신태용호 최고수확, DF 김민재 발굴

입력2017.09.06 06:00 최종수정2017.09.06 06:00
기사이미지
김민재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그친 신태용호에도 수확이 있었다. K리그를 접수한 전북의 젊은 수비수 김민재가 대표팀에서도 그 잠재력을 폭발시키며 대표팀에 완벽히 녹아 들었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0시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가까스로 조 2위를 지켜낸 한국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민재는 이날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장해 우즈베키스탄의 공격을 막아내며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에 힘을 보탰다.

김민재는 올 시즌 K리그에 등장한 신예 수비수다. 그러나 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한 전북에서 주전 자리를 꿰차며 프로 무대에서 곧바로 잠재력을 폭발시켰고, 새로이 대표팀에 부임한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란전을 앞뒀을 때만 해도 김민재의 출전을 점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A매치 출전 경험이 전무한 어린 수비수를 중압감 가득한 경기에 출전시키리라는 예상은 섣불리 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신태용 감독은 과감히 김민재를 이란전에 선발 출장시켰다.

예상을 깨고 선발로 나선 김민재는 이란전에서 좋은 수비를 선보이며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사소한 실수가 있었지만 이란의 힘 좋은 공격수들을 잘 막아내며 가능성을 어느 정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이란전을 통해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김민재는 이후 열린 우즈베키스탄전에서 그새 발전한 모습으로 다시 한 번 축구팬들을 놀라게 했다. 며칠간 호흡을 맞춘 선수들과 좋은 조직력을 선보인 것은 물론, 빠른 스피드와 판단력으로 우즈베키스탄 공격을 철저히 막아냈다.

파트너들이 흔들리고, 부상으로 인해 변화가 잦았던 한국 수비진에서 대들보 역할을 해준 것은 갓 A매치에 모습을 드러낸 신예 김민재였다. 스피드와 판단력, 안정감까지 갖춘 대형 수비수 김민재의 발굴은 월드컵 본선행을 준비하는 데 있어 신태용 감독의 최고 수확이 됐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노희영 YG푸즈 대표의 독선과 ...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매출 2조 원 신화의 브랜딩 전략가' ...
기사이미지
박채경 음주운전, 500대1 뚫었...
배우 박채경이 만취 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파...
기사이미지
장미여관 해체 "육중완·강준우...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한다. 12일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
기사이미지
'끝낸다' 켈리 vs '7차전 가자'...
켈리(SK 와이번스)와 이용찬(두산 베어스)이 팀의 운명을 짊어...
기사이미지
강은탁♥이영아, 일·사랑 다 ...
공개 연애를 시작한 배우 강은탁 이영아를 향한 응원이 쏟아지...
기사이미지
한석규 부친상, 12일 발인…촬...
배우 한석규가 부친상을 당했다. 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