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5조1천억 'USKR'사업 최대위기 맞나?

입력2012.09.10 07:49 최종수정2012.09.10 07:49
【수원=이영규 기자】5조100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16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추진해 온 아시아 최대 규모의 종합레저 테마파크 '화성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USKR)가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사업 시행자인 롯데 측이 토지매매 계약 시한을 3주 가량 앞두고, 전체 사업 면적 420만109㎡(127만평)의 3분의 1 수준인 155만3000㎡(47만평)만 우선 매입해 개발한 뒤 나머지는 추후 개발키로 사업계획을 변경, 경기도에 통보했기 때문이다.

이는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 등을 고려할 때 당장 전체 부지를 매입해 사업에 나서는 것은 무리라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이에 따라 테마파크, 워터파크, 상업시설 등은 먼저 짓고 골프, 숙박휴양시설 등은 나중에 조성하는 방향으로 사업계획을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는 아울러 당초 2016년 상반기로 돼 있던 공사 완공시점도 오는 2020년까지 4년 가량 연장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승범 경기도 투자진흥과장도 지난 7일 경기도의회 업무보고에서 "롯데 측이 127만평을 한 번에 계약하는데 부담을 느껴 토지를 분할 매입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같은 사업변경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 롯데는 USKR 사업을 위해 구성된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리조트개발'(USKR PFV)의 최대 주주로 48.73%의 지분을 갖고 있다.
 
문제는 토지 소유주인 한국수자원공사(K Water)가 이 같은 사업분할 추진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수자원공사와 롯데간 타협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USKR사업의 장기간 공전과 함께 무산 가능성도 우려된다.
 
USKR PFV는 경기도 화성시 신외동 송산그린시트 동측 부지에 테마파크(15만평), 워터파크(4만8000평), 골프시설(28만8000평), 숙박휴양시설(14만1000평), 상업시설(10만9000평), 공공편익시설(53만4000평) 등을 2016년까지 조성하겠다는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명 레이싱모델 H, 스타킹만 ...
미스코리아 출신 레이싱 모델 허지원의 섹시화보가 주목 받고 ...
기사이미지
이혁재 생활고에 끝내 눈물 "장...
이혁재가 법원으로부터 부동산 인도명령을 받은 가운데 과거 ...
기사이미지
레인보우 지숙, 귀여운 얼굴과 ...
지숙이 운동하는 모습을 공개했다.지숙은 6일 인스타그램에 "...
기사이미지
케이윌 본명 못쓰는 이유… "형...
케이윌이 본명 김형수에 관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
기사이미지
80년대 아이돌 이지연, 9살 연...
80년대 아이돌 스타 이지연이 웨딩마치를 올린다.이지연은 최...
기사이미지
낸시랭 머슬마니아 1위의 자태
낸시랭이 머슬마니아 대회 1위 소감을 밝혔다.낸시랭은 지난 5...
기사이미지
이대호, 5월에만 3홈런 타율 0....
이대호(33·소프트뱅크 호크스)의 5월 타격감이 심상치 않다....
기사이미지
강정호, 시즌 첫 한 경기 '2볼...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메이저리그 첫 한 경기 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