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페이스북 사용자 61% "휴식이 필요해"

입력2013.02.07 08:29 최종수정2013.02.07 08:31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미국 페이스북 사용자의 60% 이상이 지난 몇 주간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체 소셜검색 서비스 '그래프 서치'의 정식 출시 앞두고 탄력을 받아야 할 시기에 사용자 감소를 우려하게 됐다.
 
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 온라인판에 따르면 페이스북 사용자의 60%가 시간 낭비와 흥미 상실 등을 이유로 지난 몇 주 동안 페이스북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여론조사기관인 퓨 리서치가 지난해 12월 18세 이상의 미국인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페이스북이 기존 사용자 이탈과 신규 사용자 유입 감소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한 사유는 '너무 바빠서'가 전체 응답자의 22%로 가장 많았고, '흥미를 잃어서, 시간 낭비라고 생각해서(10%) '불필요한 가십만 넘쳐서, 페친(페이스북 친구)와의 갈등으로(9%) '불필요하게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생각해서(8%)' 등이 뒤를 이었다.

기타 사유로는 '친구들의 지적과 조언에서 잠시 떠나 있고 싶어서', '뉴스피드 대신 전화로 친구 안부를 확인하고 싶어서' '잠시 활동을 중단하고 씽씽한 글로 다시 돌아오려고' 등이 있다.

또한 미국 성인 온라인 사용자 가운데 20%가 페이스북을 한 번 이상 경험해 봤지만 지속적으로 활동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신규 이용자 유입 감소가 우려되는 대목이다. 전체 응답자의 27%는 올해 페이스북 활동 시간을 줄여나가겠다고 답했고, 페이스북 활동 시간을 늘리겠다는 응답자는 3%에 그쳤다.

페이스북은 현재 미국 소셜 미디어 부분에서는 링크드인과 트위터를 제치고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컴백' 달샤벳, 100집까지 달리...
"1집이 1점이고 10집이 10점이에요. 100점을 채우고 싶어요. ...
기사이미지
tvN이라 가능했다, 19금 로맨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tvN. 케이블 방송 역사 한 페이지를 ...
기사이미지
'성추문' 정준영, 학력미달로 ...
가수 정준영이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학력으로 인해 군...
기사이미지
'다도해컵국제요트대회' IOI부...
국내 최정상스타들이 '제 4회 2016 다도해컵 국제 요트대회‘에...
기사이미지
또 터진 손흥민, 주전 경쟁은 ...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발끝이 또 불을 뿜었다. 잇단 맹활약...
기사이미지
정우성이 스스로를 위한 자유를...
"저를 위한 자유를 작게 유지하려 해요."최근 서울 팔판동 한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