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미국의 2월 제조업 경기 확장세가 예상보다 둔화됐다.

2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마킷이 이날 낸 2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잠정치는 55.2로 전월 55.8에 비해 0.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시장에서 예상했던 55.5에 못 미친 것이다.

수치가 예상보다 더 하락한 것은 신규 주문 및 고용 증가세가 둔화된 탓으로 분석됐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밑돌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세부항목별로는 제조업 생산지수가 지난 1월 확정치인 56.8보다 높은 58.1로 상승했다. 그러나 신규주문지수는 57.4에서 56.4로 떨어졌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퉁 8번째 결혼 악플 세례에 ...
8번째 결혼식을 공표했던 배우 유퉁이 악플 스트레스로 병원에...
기사이미지
오승아 볼륨감 이정도였나? 탄...
오승아의 상큼 매력 뒤에 숨겨진 탄탄한 몸매를 공개했다. 오...
기사이미지
서인국 측 "3월28일 군입대 확...
가수 겸 배우 서인국이 다음달 입대한다.24일 오후 소속사 젤...
기사이미지
'예은 "원더걸스 해체 죄송한 ...
'크로스컨트리' 예은이 출연 소감을 전했다.24일 오후 서울시 ...
기사이미지
'최설화·공민서·손소희' 머슬...
대세 '머슬여제' 3인방 최설화, 공민서, 손소희의 비키니 미공...
기사이미지
'사임당' 이영애, 위기 또 위기...
'사임당' 이영애가 위기를 맞았다.23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