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미국의 2월 제조업 경기 확장세가 예상보다 둔화됐다.

2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마킷이 이날 낸 2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잠정치는 55.2로 전월 55.8에 비해 0.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시장에서 예상했던 55.5에 못 미친 것이다.

수치가 예상보다 더 하락한 것은 신규 주문 및 고용 증가세가 둔화된 탓으로 분석됐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밑돌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세부항목별로는 제조업 생산지수가 지난 1월 확정치인 56.8보다 높은 58.1로 상승했다. 그러나 신규주문지수는 57.4에서 56.4로 떨어졌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승준 패소, 한국 못들어온다 ...
가수 유승준(40·미국명 스티브 유)이 비자소송에 패소했다. 결...
기사이미지
'미래일기' 정체가 뭐예요? 첫...
‘미래일기’가 파일럿 방송 이후 약 7개월 만에 정규 편성돼 ...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이어 음주..가혹했...
호란에게 9월은 가혹했다. 이혼에 이어 음주운전 사고소식까지...
기사이미지
뜨려면 '내귀에캔디' 출연해라?...
'내귀에 캔디' 화제성과 시청률은 반비례 하는 것일까.30일 시...
기사이미지
이수만·박해진, 1억 고액기부...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배우 박해진 등이 적십자 고액 기...
기사이미지
'블론세이브' 오승환, 몰리나 ...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6승을 수확했다.오승환...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