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기계산업 생산 117조원으로 예상…전년대비 6%↑

입력2013.12.30 08:12 최종수정2013.12.30 08:38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2014년 기계산업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117조원의 생산과 510억달러의 수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기계연구원 전략연구실은 정책연구지 '기계기술정책' 제73호 '기계산업 2013년 성과 및 2014년 전망'에서 내년도 기계산업과 세부업종별(공작기계,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플랜트, 건설기계) 실적을 전망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기계산업은 2013년 설비투자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와 중국,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의 수요 확대에 힘입어 생산과 수출 확대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의 생산 증가 전망치는 글로벌 기계산업 성장 전망치(4%)를 웃도는 수준으로 내년도 국내 기계산업의 선전을 의미하며, 수출은 사상 최초로 5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부업종별로는 공작기계산업은 2014년 선진국 경기 회복과 자동차 및 전자 산업의 설비 투자 회복에 따라 연간 4조원대의 수주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는 대중(對中) 수출 확대를 통해 비교적 선전했으나, 2014년은 상고하저(上高下低)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장비의 경우 올해 하반기 이후 장비의 수주 증가 추세가 확인되고 있으나, 2014년 하반기에는 공급 과잉 현상이 발생하면서 소자 업체의 투자가 주춤해질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장비 또한 2014년 상반기 예정되어 있는 중국의 8세대 추가 투자와 삼성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신공장 투자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설비 투자 계획이 잡혀 있지 않아 상고하저의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한편, 플랜트는 수익성 위주의 수주 활동 확대 등에 따라 양적인 확대는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되며, 해양플랜트와 동남아시아 발전 플랜트의 발주 프로젝트 규모가 수주 실적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건설기계의 경우 2013년 한 해 동안 국내외 건설투자 축소로 부진을 거듭했으나, 2014년은 해외 경기 회복에 따라 긍정적 전망이 기대된다.

이정호 한국기계연구원 전략연구실장은 "2014년 기계산업은 세계 평균 성장률보다 높은 6%의 생산 증가율이 기대된다"며 "향후 중국 경기 부진으로 인한 국내 기계산업 실적의 동반 하락 현상 및 일본 엔저 정책에 따른 기계 수출 감소 현상을 극복할 비(非)가격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엠버 심경고백 "일 없어 집에 ...
그룹 f(x)(에프엑스) 엠버가 SNS에 의미심장한 심경 고백글을 ...
기사이미지
차오루, 차오르는 볼륨감 [ST포...
그룹 피에스타 차오루가 섹시와 청순을 넘나들었다. 지난 25일...
기사이미지
'복면' 김탁구는 구자명
'복면가왕' 김탁구가 정체를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
기사이미지
'정윤회 문건' 작성 당사자 박...
박관천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경정)이 사건 3년 만에 ...
기사이미지
'추억이 돌아온다' 스타크래프...
스타크래프트를 둘러싼 소문이 베일을 벗었다. 추억의 게임이 ...
기사이미지
이은하 척추전방위증·파산에도...
'사람이 좋다' 이은하가 근황을 공개했다.26일 방송된 MBC '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