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딸 이미소 엄마와 '같은 역'으로 무대 오른다 연극 '에쿠우스' 출연

입력2015.11.19 13:51 최종수정2015.11.19 13:51
기사이미지
이미소 / 사진=캠퍼스 씨네21, 수현재컴퍼니 제공
원본보기
이미소 / 사진=캠퍼스 씨네21, 수현재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박보라 기자] 배우 김부선의 딸 이미소가 연극 '에쿠우스'로 무대에 선다.

제작사 수현재컴퍼니는 19일 "이미소가 '에쿠우스'의 질 메이슨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985년 이미소의 어머니 김부선 또한 같은 역으로 열연한 바 있다.

'에쿠우스' 공연이 40년이라는 긴 세월의 역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로, 한 배우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역할을 바꿔 진행한 경우는 있었지만 부모와 자녀가 세대를 이어 같은 배역으로 출연하는 경우는 처음이다. 김부선은 30년전 '에쿠우스'에서 최재성과 호흡을 맞춰 도발적이면서도 청순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었다.

이미소는 2003년 영화 '보리울의 여름'에서 처음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해 이후 영화 '너는 내 운명' '황진이' '여고괴담' '시라노 연애 조작단' 등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단역과 조연을 출연하며 착실히 연기 경력을 쌓아왔다.

연기 영역을 넓혀 연극에 도전하며 첫 작품을 '에쿠우스'의 질 메이슨 역으로 만나 “개인적으로도 뜻깊은 작품이라 오디션 합격 소식이 너무나 기뻤다.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잘 표현해 무대에서 이미소만의 질 메이슨을 오래도록 기억되게 하고 싶다. 아직은 부족한 부분이 많고 쟁쟁한 선배님들과 함께 호흡하게 되어 긴장되지만 그만큼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혀 역사상 가장 섹시하고 도발적인 캐릭터인 질 메이슨 역을 엄마 김부선에 이어 딸인 이미소가 어떻게 표현해낼지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에쿠우스'는 현존하는 최고의 극작가 피터 쉐퍼의 대표작으로 영국에서 말의 눈을 쇠꼬챙이로 찌른 소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시대가 지나도 변치 않는 신, 인간, 섹스에 대한 고민과 인간의 잠재된 욕망에 대해 치밀한 구성으로 초연 이후 40여 년이 지나도 여전히 관객의 뜨거운 찬사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오는 12월11일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개막한다.


박보라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태관, 최수종 조카 아내 노혜...
'궁민남편'에 출연한 조태관의 아내 노혜리가 화제다. 지난 ...
기사이미지
'퀸' 브라이언 메이 女 가슴 모...
록그룹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여성 가슴 모양...
기사이미지
빚투 논란에 "아프고 힘들던 가...
배우 임예진 측이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에 입장을 ...
기사이미지
스즈키컵 결승 앞둔 박항서 "베...
스즈키컵 결승전을 앞둔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기사이미지
정재형 모델 출신 개그맨 오늘(...
모댈 출신 개그맨 정재형이 오늘(15일) 결혼식을 올린다. 정...
기사이미지
'알쓸신잡3' 사진 무단사용 사...
tvN 예능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