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선두' 현대건설 꺾고 3위 도약

입력2015.12.09 19:38 최종수정2015.12.09 19:38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도로공사가 풀세트 접전 끝에 선두 현대건설을 제압했다.

도로공사는 9일 오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25-16 22-25 25-22 15-12)로 승리했다. 2연승에 성공한 도로공사는 7승6패(승점 20)로 3위에 자리했다. 반면 6연승에 도전했던 현대건설은 9승3패(승점 26)를 기록하며 불안한 선두를 지켰다.

도로공사는 시크라가 38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김미연과 황민경도 각각 18점과 10점을 보탰다. 중앙에서는 정대영이 14점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32점을 기록했지만 에밀리(19점, 공격성공률 31.14%)의 부진이 아쉬웠다.

기사이미지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원본보기

현대건설이 도망가면 도로공사가 따라가는 양상의 경기였다. 현대건설은 황연주와 양효진의 활약을 앞세워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그러자 도로공사도 시크라의 공격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2세트를 25-16으로 따냈다.

3세트에서는 양효진의 활약이 빛났다. 현대건설은 3세트 후반 양효진이 연달아 시간차 공격을 성공시키며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황연주의 결정적인 가로막기로 3세트를 25-22로 따냈다.

그러자 도로공사는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현대건설에 맞섰다. 마지막 세트가 될 수도 있었던 4세트에서도 시크라와 황민경, 정대영이 고루 득점에 가세하며 25-22로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승부는 마지막 5세트로 이어졌다.

승부처가 된 5세트. 승리의 여신은 현대건설을 향해 웃어주는 듯 했다. 한유미의 연속 블로킹과 양효진의 활약으로 현대건설은 11-9로 앞서 나갔다. 위기에 빠진 도로공사를 구한 것은 노장 장소연이었다. 장소연은 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12-11 역전을 이끌었다. 상대 범실과 비디오판독까지 성공하며 점수는 순식간에 14-11로 벌어졌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시간차로 끝까지 반격에 나섰지만, 도로공사는 시크라의 공격 득점으로 5세트를 15-12로 마무리했다. 결국 도로공사가 현대건설을 꺾고 승점 2점을 가져갔다. 현대건설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영희, 母 '빚투'→진실공방→...
코미디언 김영희 어머니도 '빚투'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진실...
기사이미지
'스윙키즈' 오정세의 근거 있는...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영화가 든든해요....
기사이미지
설현 측 "무대 중 화약에 어지...
그룹 AOA 설현이 행사 무대 중 쓰러져 팬들의 걱정을 샀다. ...
기사이미지
'박항서 사랑'에 빠진 베트남 "...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중부의 ...
기사이미지
하하, 양젖 짜는 이시영에 "엄...
'런닝맨'에서 하하가 이시영이 양젖을 짜는 것을 보고 놀랐다....
기사이미지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미의 기...
'서프라이즈'에서 페르시아 타지 공주가 최고의 미녀가 될 수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