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선두' 현대건설 꺾고 3위 도약

입력2015.12.09 19:38 최종수정2015.12.09 19:38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도로공사가 풀세트 접전 끝에 선두 현대건설을 제압했다.

도로공사는 9일 오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25-16 22-25 25-22 15-12)로 승리했다. 2연승에 성공한 도로공사는 7승6패(승점 20)로 3위에 자리했다. 반면 6연승에 도전했던 현대건설은 9승3패(승점 26)를 기록하며 불안한 선두를 지켰다.

도로공사는 시크라가 38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김미연과 황민경도 각각 18점과 10점을 보탰다. 중앙에서는 정대영이 14점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32점을 기록했지만 에밀리(19점, 공격성공률 31.14%)의 부진이 아쉬웠다.

기사이미지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원본보기

현대건설이 도망가면 도로공사가 따라가는 양상의 경기였다. 현대건설은 황연주와 양효진의 활약을 앞세워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그러자 도로공사도 시크라의 공격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2세트를 25-16으로 따냈다.

3세트에서는 양효진의 활약이 빛났다. 현대건설은 3세트 후반 양효진이 연달아 시간차 공격을 성공시키며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황연주의 결정적인 가로막기로 3세트를 25-22로 따냈다.

그러자 도로공사는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현대건설에 맞섰다. 마지막 세트가 될 수도 있었던 4세트에서도 시크라와 황민경, 정대영이 고루 득점에 가세하며 25-22로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승부는 마지막 5세트로 이어졌다.

승부처가 된 5세트. 승리의 여신은 현대건설을 향해 웃어주는 듯 했다. 한유미의 연속 블로킹과 양효진의 활약으로 현대건설은 11-9로 앞서 나갔다. 위기에 빠진 도로공사를 구한 것은 노장 장소연이었다. 장소연은 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12-11 역전을 이끌었다. 상대 범실과 비디오판독까지 성공하며 점수는 순식간에 14-11로 벌어졌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시간차로 끝까지 반격에 나섰지만, 도로공사는 시크라의 공격 득점으로 5세트를 15-12로 마무리했다. 결국 도로공사가 현대건설을 꺾고 승점 2점을 가져갔다. 현대건설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미선 측 "가해 차량, 음주 아...
방송인 박미선이 3중 추돌 사고를 당한 가운데 뒤에서 들이받...
기사이미지
유키스 동호 "성격차로 이혼 결...
유키스 출신 동호가 이혼 사실을 밝혔다. 지난 2008년 유키스...
기사이미지
주지훈 "삐뚤어질 수 있던 상황...
'암수살인'에서 주지훈이 연기한 살인범 태오는 배우들이 한 ...
기사이미지
호날두 퇴장은 적절했나…차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새 팀 유벤투스에서 챔피언스리그 첫 ...
기사이미지
미나♥류필립, '살림남2' 하차 ...
미나, 류필립 부부가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 하차 소감을 ...
기사이미지
조인성 "누군가 내 여친 된다면...
'라디오스타' 조인성이 남들은 알지 못하는 힘든 점에 대해 언...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