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이선구 감독 "정다운, 기회 줄 수 있는 만큼 줄 것"

입력2016.10.27 16:44 최종수정2016.10.27 16:44
기사이미지
GS칼텍스 이선구 감독
원본보기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새로운 장충 시대를 맞이하는 GS칼텍스가 홈 개막전 승리에 도전한다.

GS칼텍스는 27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 개막전을 갖는다. 지난 18일 현대건설에게 패했던 GS칼텍스는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GS칼텍스 올 시즌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 남자부 구단과 공동 연고지를 사용하는 여자부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홈경기 단독으로 운영한다. '새로운 장충시대'의 개막인 셈이다. 도로공사는 그 시작이다. 그렇기 때문에 도로공사전을 맞이하는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이선구 감독은 "이겨야 하는데 부담이 많이 간다"며 웃었다.

역사적인 경기에서 GS칼텍스가 상대해야 할 팀은 도로공사다. 올 시즌 1승1패를 기록 중인 도로공사는 새 외국인선수 브라이언이 아직 팀에 녹아들지 못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정대영-배유나가 책임지는 센터진은 매우 위협적이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는 모두 GS칼텍스에서 도로공사로 이적했다. GS칼텍스도 도로공사를 잘 알고, 두 선수들도 GS칼텍스를 잘 안다. GS칼텍스가 도로공사의 센터진을 어떻게 막아내느냐가 승부의 포인트다.

이선구 감독은 "상대 선수의 대역을 세워 연습을 하지만, 그것을 잊지 않고 시합에서 얼마나 보여주느냐가 중요하다. 연습과 시합은 차이가 많이 난다. 순간순간 집중하다보면 (상대 선수의 특징을 알고도) 잊을 때가 많다"고 말했다.

배유나가 떠난 빈자리를 어떻게 메울지도 중요하다. 한송이와 짝을 맞출 선수가 필요하다. 현대건설전에서는 정다운을 선발 출전시켰지만, 잘 풀리지 않자 레프트 강소휘를 센터로 투입하는 고육지책을 써야만 했다.

결국은 정다운이 얼마나 해주느냐가 중요하다. 이 감독은 "정다운은 계속 기회를 줄 수 있을 만큼 줘야 한다. 그래야 GS칼텍스의 미래를 위해서도 (좋다). 기회를 줘야 의욕을 가지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강소휘의 센터 투입에 대해서는 "정다운이 얼마나 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한편 선발 레프트로는 이소영과 표승주가 출전할 예정이다. 황민경 카드는 잠시 아낀다. 이 감독은 "황민경이 팀 분위기를 살리는 건 장점"이라면서도 "백업으로 투입한다. 안 그래도 블로킹이 취약한데, 황민경이 들어가면 (높이가) 더 약해진다. 상대가 편하게 공격하는 것을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년만에 연기 복귀한 천이슬, ...
"맡은 역할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고 싶어요." 천이슬이 추석...
기사이미지
왕석현 "'과속스캔들' 박보영, ...
배우 왕석현(15)이 영화 '과속스캔들'로 인연을 맺었던 차태현...
기사이미지
트와이스·마마무·오마이걸, ...
풍성한 한가위가 찾아왔다. 주말까지 5일간 달콤한 '꿀' 휴식...
기사이미지
류현진 6승 수확…SD전 6이닝 ...
류현진(LA 다저스)이 투타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샌디에이...
기사이미지
'강남미인' 서지혜 "차은우는 ...
배우 서지혜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함께 연기했던 배...
기사이미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군함...
추석인 오늘(24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부터 '범죄도시'까...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