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리 캠프 마친 김한수 감독 "경쟁이 화두"

입력2016.11.28 10:16 최종수정2016.11.28 10:16
기사이미지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삼성 라이온즈의 신임 사령탑 김한수 감독이 마무리 캠프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삼성은 지난달 28일부터 한 달 동안 일본 오키나와 아카마 구장에서 마무리 캠프를 진행했다. 마무리 캠프를 마친 선수단은 28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2011년부터 4년 연속 통합우승, 2015년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던 삼성은 2016년 정규시즌에서 9위에 그치며 역대의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달 17일 부임한 김한수 감독은 팀의 반등을 이끌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마무리 캠프를 마친 김한수 감독은 "선수들이 경쟁이라는 화두를 스스로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야수, 투수 파트 모두 1군 경쟁력이 있는 선수들이 많다"고 마무리 캠프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규시즌 들어가기 전까지 계속해서 경쟁이 화두다. 살아남는 선수에게 기회가 돌아가는 구도를 만들겠다"며 무한 경쟁을 예고했다.

김 감독은 또 '김한수 감독의 야구'에 대한 질문에 "빠르고 역동적인 야구를 해겠다. 옆에서 봤을 때 뭔가 꿈틀대는 것처럼 느껴지도록 활력을 갖춘 야구를 하겠다"며 2017시즌의 삼성을 예고했다.

다음은 김한수 감독과의 일문일답.

Q. 사령탑에 오른 뒤 첫 마무리훈련을 치렀는데 소감은.
A. 선수들이 경쟁이란 화두를 스스로 느끼고 있는 것 같았다. 뜨거운 열정이 보였다. 야수, 투수 파트 모두 1군 경쟁력이 있는 선수들이 많았다.

Q. 코치 때와 달리 감독 입장에서 캠프를 경험했는데, 차이점이 있다면.
A. 타격코치 시절에는 아무래도 타자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 것에만 매달려 있었는데, 감독이 되고 보니 선수들의 움직임을 전체적으로 보게 됐다. 특히 투수 파트의 중요성을 잘 알기에 눈 여겨 보려 노력했다.

Q. 이번 마무리캠프에서 선수들에게 강조한 점이 있다면.
A. 캠프를 시작할 때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여기 있는 선수들 가운데 처음부터 1.5군 혹은 2군으로 정해진 선수는 한 명도 없다고. 모두가 1군 경쟁자니까 최선을 다하자고 있다.

Q. 코칭스태프 개편은 완료되었는가.
A. 12월 초에 최종 확정해서 발표하게 될 것 같다.

Q. 박진만, 정현욱, 강봉규 등 선수 시절 함께 뛰었던 후배 코치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A. 같이 생활도 해봤고, 인성이나 실력에서 모두 잘 할 수 있는 코치들이다. 선수와의 소통이 잘 될 것 같아 영입했다.

Q. 코치들에게 훈련 메뉴를 개발하라고 지시했다는데.
A.예를 들면 이런 것이다. 과거에는 웨이트트레이닝과 러닝을 하루 스케줄의 말미에 했다. 그런데 요즘은 힘이 있을 때 웨이트트레이닝을 먼저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식으로 훈련 스케줄의 순서를 바꿔보며 효율적인 방식을 찾아가는 것이다. 또한 투수 수비가 약한 선수가 의외로 있어서 그 부분을 보완하는 맨투맨 훈련 프로그램도 시도했다.

Q. 김상수 등 타자들을 감독이 직접 가르치는 모습도 있었는데.
A. 아직 타격 코치가 확정이 안 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또 아무래도 내 전문 분야니까 눈에 보이는 부분이 있으면 직접 뛰어들어 조언을 하게 되더라. 아직까지는 직접 가르치는 게 어색하지 않다.

Q. 투수 파트에서 눈에 띄는 신예가 있었는가.
A. 김승현, 최충연 등 투수들이 1군에서 통할 수 있는 구위를 보여줬다.

Q. 타격 파트에서도 선수를 꼽아본다면.
A. 김헌곤, 문선엽 등이 기대된다. 파워가 있고 성실성도 갖췄다.

Q. 훈련 태도, 성과 등을 종합해 마무리캠프 MVP를 뽑는다면 누구인가.
A. 김승현, 김헌곤, 문선엽 등이다. 특히 올해 상무에서 남부리그 타격왕에 오른 김헌곤이 마무리캠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헌곤이가 구자욱과 같은 케이스가 됐으면 좋겠다.

Q. FA 이원석 영입으로 내야 경쟁 체제를 구축했는데.
A.원석이는 3루가 주 포지션이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이원석, 조동찬, 김상수, 백상원 등 4명이 내야 3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유격수 김상수도 예외 없이 경쟁해야 한다.

Q. FA 최형우의 이적으로 4번 타자를 잃었는데, 내년 구상은.
A. 현재로선 외국인타자를 생각하고 있는데, 누구든 잘 치는 선수를 4번으로 기용하는 게 당연한 일이다.

Q. 감독으로서, 이번 캠프에서 당초 목표에 비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A. 아쉬운 점이 없다. 선수들이 모두 열심히 잘 따라와 줬다. 눈빛들이 좋았다. 독기를 보여줬다. 뭔가 칼을 가는, 그런 모습을 끝까지 보여주는 선수들에겐, 분명히 내년 시즌에 그 칼로 나무든, 땅이든, 뭐든 벨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다. 12월과 1월의 비활동 기간에도 개인훈련을 통해 열심히 칼을 갈기를 바란다.

Q. 마무리캠프를 통해 내년 스프링캠프의 당면과제를 예상해본다면.
A. 정규시즌 들어가기 전까지는 계속해서 경쟁이 화두다. 살아남는 선수에게 기회가 돌아가는 구도를 만들겠다.

Q. 마지막 질문, '김한수 감독의 야구'를 전망해 달라.
A. 빠르고 역동적인 야구를 하겠다. 야구는 정적인 장면이 많이 나오는 운동이지만, 그 정적인 순간에도 옆에서 봤을 때 뭔가 꿈틀대는 것처럼 느껴지도록 활력을 갖춘 야구를 하겠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시카 사망처리 논란..'초인가...
'초인가족'이 소녀시대 출신 가수 제시카와 걸그룹 에프엑스(f...
기사이미지
이하늬 볼륨감이 다르다, 선명...
이하늬 래시가드 화보가 공개됐다.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
기사이미지
[단독] 윤두준X손동운, '배틀트...
보이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 손동운이 '배틀트립' 촬영 차 라...
기사이미지
테임즈, 11호 홈런포 작렬…밀...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가 시즌 11호 홈런을 터트렸다. ...
기사이미지
언더독 스틸로, 마약 밀반입 혐...
그룹 언더독 스틸로가 대마초 상습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됐다....
기사이미지
煎수영선수 정다래 바다의여신...
수영선수 출신 정다래가 여신 같은 자태를 드러냈다.정다래는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