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불륜설 침묵 깬 정면돌파..국내서도 당당할까[st스페셜]

입력2017.02.17 10:04 최종수정2017.02.17 10:04
기사이미지
김민희 홍상수 / 사진=getty 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 9개월 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불륜설의 침묵을 깨고 모습을 드러냈다. 그들은 시종일관 환환 미소를 지으며 그 어느 때보다도 다정하고 당당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과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냈다. 레드카펫에 선 그들은 다정하게 손을 잡았고, 나란히 선 포토월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김민희의 허리를 감싸 안는 모습을 보이는 등 남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또 기자회견에서는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 대사와 관련된 질문에 "우리는 매우 가까운 사이다. 김민희 의견을 많이 물었다"고 답하는가 하면, 김민희 역시 캐릭터 감정을 묻는 질문에 "진짜 사랑이라는 것이 있다면, 진짜 사랑인거라면 어떤 태도로 수용하고 받아 들여야 되는지 알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9개월 동안 침묵을 지켰던 만큼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보여준 그들의 행동은 암묵적 인정이었다. 정확하게 불륜설에 대해 그들의 입장을 표명한 것은 아니지만 의미심장한 발언이 그들의 관계를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수개월 동안 이들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그들의 행동에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에서 주변을 의식하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비췄던 이들이 해외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당당했기에 오랜만의 공식석상에 모습을 비춘 그들이 반갑지는 않았을 것.

홍상수 감독은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17개의 작품과 황금곰상 트로피를 두고 경쟁한다. 현지 반응이 좋은만큼 수상여부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트로피를 안고 국내에 돌아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올해 상반기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과연 이들이 국내에서도 당당하게 모습을 비출 수 있을까.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동건 조윤희 실제 연인 발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커플로 호흡을 맞춘 배우 이동건...
기사이미지
미스맥심 이예린, 男판타지 채...
이예린 화보가 공개됐다.독자 투표로 선발하는 MAXIM(맥심) 매...
기사이미지
봉준호 감독 '옥자' 틸다 스윈...
'옥자'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옥자' 티저 예고편은 28일 네...
기사이미지
[Who일담]방송가 2월 B급 X파일...
#위기의 순간 더 빛난 박지윤의 센스- 한 제작발표회 현장 진행...
기사이미지
맨유, 사우샘프턴 꺾고 EFL 우...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멀티골을 앞세운 맨체스터 유나이티...
기사이미지
박해미 "남편이 부부싸움 후 경...
'아침마당' 박해미가 남편에 대해 말했다.28일 오전 방송된 KB...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