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불륜설 침묵 깬 정면돌파..국내서도 당당할까[st스페셜]

입력2017.02.17 10:04 최종수정2017.02.17 10:04
기사이미지
김민희 홍상수 / 사진=getty 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 9개월 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불륜설의 침묵을 깨고 모습을 드러냈다. 그들은 시종일관 환환 미소를 지으며 그 어느 때보다도 다정하고 당당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과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냈다. 레드카펫에 선 그들은 다정하게 손을 잡았고, 나란히 선 포토월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김민희의 허리를 감싸 안는 모습을 보이는 등 남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또 기자회견에서는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 대사와 관련된 질문에 "우리는 매우 가까운 사이다. 김민희 의견을 많이 물었다"고 답하는가 하면, 김민희 역시 캐릭터 감정을 묻는 질문에 "진짜 사랑이라는 것이 있다면, 진짜 사랑인거라면 어떤 태도로 수용하고 받아 들여야 되는지 알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9개월 동안 침묵을 지켰던 만큼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보여준 그들의 행동은 암묵적 인정이었다. 정확하게 불륜설에 대해 그들의 입장을 표명한 것은 아니지만 의미심장한 발언이 그들의 관계를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수개월 동안 이들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그들의 행동에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에서 주변을 의식하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비췄던 이들이 해외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당당했기에 오랜만의 공식석상에 모습을 비춘 그들이 반갑지는 않았을 것.

홍상수 감독은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17개의 작품과 황금곰상 트로피를 두고 경쟁한다. 현지 반응이 좋은만큼 수상여부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트로피를 안고 국내에 돌아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올해 상반기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과연 이들이 국내에서도 당당하게 모습을 비출 수 있을까.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댓글서비스는 현재 점검 중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예슬 의료사고 논란, 청와대 ...
배우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가 의료사고를 당한 가...
기사이미지
임청하 유부남과 삼각관계부터 ...
홍콩 배우 임청하와 한국 배우 정우성의 만남이 화제되고 있는...
기사이미지
홍윤화 '30kg 다이어트 목표' 1...
개그우먼 홍윤화가 결혼을 앞두고 다이어트 중인 근황을 공개...
기사이미지
'골프여제' 박인비, 세계랭킹 1...
'골프여제' 박인비가 세계랭킹 1위 탈환에 기뻐하면서도 담담...
기사이미지
차범근 한채아 '며느리 사랑은 ...
차범근 한채아가 각각 예비 며느리와 예비 시아버지에 대한 애...
기사이미지
장혁, 40세 차이 늦둥이 딸 위...
'뭉쳐야 뜬다' 장혁이 늦둥이 딸을 위해 금연을 결심했다. 24...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