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父 집단폭행 당해 사망..살생부 만들고 싶었다" 눈물 고백

입력2017.02.17 11:43 최종수정2017.02.17 11:43
기사이미지
최일화 / 사진=TV조선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배우 최일화가 아버지와 관련된 슬픈 사연을 털어놨다.

16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최일화는 출연해 35년간 병상에 누워있다 4년 전 작고한 아버지 사망 사건의 진실을 고백했다.

이날 최일화는 "우리 아버지도 노동하시면서 술을 꽤 많이 드셨는데, 쓰러지신 날 상황을 나중에 30년이 지나서 알았다"며 "처음에는 술 드시다가 쓰러지셔서 그날로 못 일어선 줄 알았는데 나중에 삼십 몇 년 지나서 알고 보니까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아버지를 그렇게 폭행을 했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최일화는 "같이 노동하는 사람끼리 의견이 맞지 않고 그러니까. 우리 아버지는 워낙 공무원 생활을 시골에서 오래 하시다가. 그게 좀 안 좋게 보였던 모양이다. 그래서 술 먹으면서 언쟁 높이다가 다섯 명 정도가 아버지를 때렸다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최일화는 제작진에게 "화난 정도가 아니라 일단 찾아가서 그 사람들 인적 사항 알아가지고 뭘 어떻게 해보겠다는 생각이 며칠을 아주 열이"라며 "그렇잖냐. 그걸 알았는데도 가만히 있겠다는 건 내가 살아가면서 살생부 가지고 만들어 놓으면 뭐 하겠냐"고 말했다.

특히 최일화는 "그분들은 만약에 살아계신다면 얼마나 지금도 내가 찾아올까봐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겠냐. 내 스스로도 죄를 짓는 거 같고. 그렇게 되면"이라며 "그게 제일 힘들다. 나는 잊었다고 생각했는데 매일 하루에 한 번씩 생각난다. 벌써 몇 년이 돼 가는데 차츰차츰 잊어버릴 수 있겠지. 잊도록 노력해야지"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길건 "8년 공백, 하루하루 ...
가수 길건이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22일 ...
기사이미지
오지은, 오늘(22일) 4살 연상 ...
배우 오지은이 10월의 신부가 된다. 오지은은 22일 서울 모처...
기사이미지
'제3회 진안고원 트로트 페스티...
13만 2천여 명의 관객이 마이산 '제3회 진안고원 트로트 페스...
기사이미지
김호곤 부회장-양해영 KBO총장,...
히딩크 선임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
기사이미지
'아는 형님' 하연수 "이상형? ...
'아는 형님' 하연수가 이상형을 공개했다.21일 방송된 JTBC '아...
기사이미지
오상진, 김소영에 19금 멘트 "...
'신혼일기2' 오상진이 김소영에 19금 멘트를 날렸다.21일 방송...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