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김윤희, 석지수와 대결서 승리… 생방송 무대 오른다

입력2017.03.19 21:45 최종수정2017.03.19 21:45
기사이미지
석지수VS김윤희 / 사진=SBS K팝스타6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장민혜 기자] 김윤희가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생방송 무대로 진출한다.

19일 밤 방송된 SBS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는 톱8 석지수vs김윤희 대결이 공개됐다. 승자만 생방송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석지수는 나얼 '같은 시간 속의 너'를 선곡했다. 석지수는 노래를 부르던 중 격하게 차오르는 감정을 이기지 못해 울먹였고, 음정이 흔들렸다.

양현석은 "노래 부르다 감정에 북받쳤느냐. 왜 울었냐"라며 물었다. 석지수는 대답을 하지 못했고 양현석은 "누구나 다 지나간 추억을 회상하며 부르다가 울기도 한다. 개인적으로 우는 건 이해하겠지만 중요한 톱8 무대에서 자기 감정에 취해 부르는 건 아닌 듯하다. 객관적으로 봤을 땐 플러스 요인은 아닌 듯하다"라고 평가했다.

박진영은 "제 심사가 실례가 될 수도 있지만, 솔직히 느낀대로 말하지만 슬퍼서 운 건지 아니면 노래가 마음대로 안 돼서 운 건지 전 헷갈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만큼 저에게 울기 전까지 감정 이입을 못 시켜서 울만 하겠다는 게 아니라 '고음에서 노래가 마음대로 안 돼서 속상해서 우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노래는 부를 때가 있고 불러 줄 때가 있다. 지금 그 자리는 불러 주는 자리다. 많이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유희열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거라고 본다. 왜 우는지 모르고 눈물이 날 수도 있다. 이게 콘서트장이면 지수 양을 좋아하는 관객들이 울지 말라고 박수를 칠 것이다. 하지만 여기는 오디션장이다. 무대가 이렇게 감정에 무너지면 박수를 쳐드리기 어렵다. 이 자리가 조언이 될 거다. 담대해지라고 선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석지수와 맞붙는 김윤희는 제이의 '어제처럼'을 선곡했다. 허스키하면서도 촉촉한 감성으로 심사위원부터 관객을 감탄하게 하는 무대를 완성했다. 박진영은 "정말 특별한 게 있다. 목소리가 정말 좋은데 그 목소리를 조금도 변형시키지 않고 부를 줄 안다. 목소리를 공기에 실어서 보내면 편안하게 간다. 말할 때 목소리를 그대로 노래에 실어서 부를 줄 아는 게 특별하다"라며 "중간 중간 공기를 없애면서 단단한 소리를 낼 줄 안다"라고 호평했다.

유희열은 "허스키한 톤이라 우리가 일반적으로 들으면 음이 안 올라갈 듯한데 올라간다. 목소리 톤이 굉장히 매력 있다. 이 곡이랑 굉장히 잘 어울렸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원래 지금까지 연습하고 좋아했던 곡이 예전 발라드다. 그런데 이 곡에 리듬을 너무 신경 쓰다 보니 리듬을 타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나 보다. 살짝 어색했다. 그걸 놔야 한다. 자연스럽게 흘러가게 뒀으면 편안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현석은 "'K팝스타6'를 안 나왔으면 어땠을까 잠깐 상상했다. 아마 가요를 불렀을 듯하다. 많은 가수 지망생이 부르는 가요의 정석 쪽으로 갔을 듯하다"라며 "목으로는 서투르게 그루브를 탄다. 목하고 몸이 밸런스가 안 맞는다. 자꾸 부르다 보면 자연스럽게 될 거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평했다.

세 심사위원은 김윤희를 선택했다. 이에 김윤희는 생방송 무대에 오르게 됐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노출신 공방' 곽현화vs이수성,...
개그우먼 곽현화와 이수성 감독의 법정 공방이 대법원까지 간...
기사이미지
김미화 "이명박 거리 활보 어이...
배우 김미화가 피해자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19일...
기사이미지
설경구 흥행 부진의 늪 탈출 [s...
배우 설경구가 '살인자의 기억법'을 통해 드디어 흥행 부진을 ...
기사이미지
'양신' 양준혁, 10억원대 사기 ...
삼성 라이온즈의 전 야구선수 '양신' 양준혁이 10억원 대의 사...
기사이미지
[TV스틸러]'아르곤' 조현철, 매...
브라운관에서 들려오는 익숙한 목소리, 어디선 본 듯한 얼굴. ...
기사이미지
"이제 2장 시작"… 방탄소년단,...
"이제 2장 시작이다. 저희에겐 역사적인 날이고 자리다."보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