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연맹에 심판 판정 고의성 공식 조사 요청

입력2017.03.20 20:03 최종수정2017.03.20 20:03
기사이미지
광주FC-FC서울 /사진= 광주F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프로축구 광주FC가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심판 판정'에 대한 공식 조사를 요청했다.

광주는 20일 지난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발생한 '석연치 않은 심판 판정'에 대해 공식 조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발송했다.

또 자체 비디오 분석결과 경기 중 일관되지 않은 심판 판정이 있었던 부분을 확인하고, 심판의 판정에 고의나 의도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광주는 지난 19일 서울과의 경기에서 전반 5분 조주영의 득점으로 1:0으로 앞서갔지만, 후반 18분 주심의 석연치 않은 페널티킥(핸드볼 파울) 선언으로 인해 분위기를 내줬고, 후반 45분 두 번째 페널티킥 실점까지 더해지며 2:1로 석패 했다.

프로축구 규정에는 경기의 판정이나 심판과 관련하여 일체의 부정적인 언급이나 표현을 할 수 없도록 돼있다. 하지만 광주 기영옥 단장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자청해 심판 판정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실제 광주는 경기 후 자체 비디오 분석 결과, 모두 5건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특히 같은 상황에서 다른 판정이 나오거나, 오프사이드를 적용하지 않는 등 여러 상황에서 이해하지 못할 판정이 지속됐다.

광주 관계자는 "심판 판정은 일관성이 매우 중요하다. 공정한 룰 안에서 경쟁하는 스포츠라면 더욱 그렇다. 팀을 가리지 않고 석연치 않았던 판정을 모두 확인했다. 심판 판정에 고의나 의도성이 있었는지 조사해야 될 필요성을 강하게 느꼈다"면서 "오심도 경기의 일부분이라는 말이 있듯 이 찰나에 일어나는 순간에 대해 잘못 판단할 수 있다. 이 부분은 팀이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 고의나 의도가 있었다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청했다.

한편 광주는 지난해 K리그 클래식 14라운드와 33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심판의 오심(14R 조성준 득점 오프사이드 선언, 33R 김민혁 페널티지역 피 파울 인플레이)로 인해 1점차 패배한 바 있다.

◇ 주요 심판 판정
08분 FC서울 마우링요 오프사이드(미 판정)
15분 FC서울 오스마르 백패스(간접프리킥 미 판정)
61분 광주FC 박동진 페널티지역 핸드볼 파울 판정
84분 FC서울 정인환 수비과정 손으로 잡아당김 (차징 파울 미 판정)

동일상황
81분 FC서울 주세종 푸싱 파울 (미 판정)
89분 광주FC 이한도 페널티지역 푸싱파울 (PK 판정)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르물 명가 OCN 위기, 사이비...
'구해줘'가 '듀얼'의 아쉬움을 지우고 장르물 명가 OCN의 명맥...
기사이미지
신아영 "뚱뚱하다 비난 속상해...
지성과 미모, 몸매, 예능감까지 겸비한 뇌섹녀 아나운서 신아...
기사이미지
드림캐쳐, 치명적인 '악몽' 날...
그룹 드림캐쳐가 '날아올라'로 날 수 있을까. 27일 오후 서울 ...
기사이미지
'NBA 슈퍼스타' 커리 3점슛이 ...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의 3점 슛이 눈...
기사이미지
김지원 "송혜교·송중기 결혼? ...
배우 김지원이 송송커플 결혼 소식을 기사 보고 알았다고 밝혔...
기사이미지
이외수 "혼외자 양육비 줬다" ...
이외수가 혼외자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6일 방송된 KBS...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