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5연패' 이끈 위성우 감독, "지는 줄 알았다"

입력2017.03.20 21:47 최종수정2017.03.20 21:57
기사이미지
위성우 감독(오른쪽)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지는 줄 알았다."

통합 5연패를 이끈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3차전에서 승부를 낼 수 없을 줄 알았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1-72로 승리를 거두며 통합 5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위성우 감독은 경기 후 "사실 지는 줄 알았다. 어렵다고 생각했다. 선수들이 마지막에 힘을 발휘했다. 삼성생명이 홈에서 우승 내주지 않으려고 했는지 모르겠으나 정말 잘했다. 전반전만 보면 쉽게 갈 줄 알았다. 삼성생명의 경기력을 칭찬하고 싶다"며 삼성생명의 경기력에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우승할 수 있게 지원해준 팀, 힘든 훈련을 참아준 선수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고맙다. 코치진과 프런트 등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모든 팀 구성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사진= 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주인공' 표절 입 다문 테디, ...
프로듀서 테디가 선미의 '주인공'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노래의...
기사이미지
[TV스틸러] '슬기로운 감빵생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연출 신원...
기사이미지
'비밥바룰라' 임현식부터 신구...
'비밥바룰라' 평균 나이 70세 노인들의 경쾌한 버킷리스트가 실...
기사이미지
코치에게 폭행 당한 심석희,…...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 심석희(한국체대)가 선수촌을 이...
기사이미지
흑막 건든 김어준, 다스는 누구...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정치적 흑막을 제대로 건들며 첫 시...
기사이미지
우디 앨런 수양딸 "7세부터...
우디 앨런의 수양딸 딜런 패로우가 CBS 아침 토크쇼에 출연해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