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5연패' 이끈 위성우 감독, "지는 줄 알았다"

입력2017.03.20 21:47 최종수정2017.03.20 21:57
기사이미지
위성우 감독(오른쪽)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지는 줄 알았다."

통합 5연패를 이끈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3차전에서 승부를 낼 수 없을 줄 알았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1-72로 승리를 거두며 통합 5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위성우 감독은 경기 후 "사실 지는 줄 알았다. 어렵다고 생각했다. 선수들이 마지막에 힘을 발휘했다. 삼성생명이 홈에서 우승 내주지 않으려고 했는지 모르겠으나 정말 잘했다. 전반전만 보면 쉽게 갈 줄 알았다. 삼성생명의 경기력을 칭찬하고 싶다"며 삼성생명의 경기력에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우승할 수 있게 지원해준 팀, 힘든 훈련을 참아준 선수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고맙다. 코치진과 프런트 등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모든 팀 구성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사진= 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도도맘 김미나, 눈물 고백 "불...
도도맘 김미나의 불륜설 해명 방송이 재조명되며 눈길을 끌고...
기사이미지
박용근 "채리나, 자연임신 확률...
채리나 박용근 부부가 임신 여행을 떠난다.18일 방송되는 E채...
기사이미지
'무한도전' 오늘(18일)까지 결...
'무한도전'이 오늘(18일)까지 결방한다. 18일 MBC 편성표에 따...
기사이미지
최민정, 한국에서도 금빛 레이...
최민정이 여자 쇼트트랙 1500m와 500m에서 각각 금, 은메달을 ...
기사이미지
이연걸 급격스런 노화에 장애판...
이연걸이 그레이브스 병으로 인해 급격스런 노화를 맞이한데 ...
기사이미지
차태현 "김종국, 미국에 여자친...
배우 차태현이 김중국의 여자친구가 미국에 있을 것이라고 밝...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