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의 패셔니스타' 안백준 "실력으로 갤러리와 소통하고 싶어요"

입력2017.03.21 10:23 최종수정2017.03.21 10:23
기사이미지
안백준 / 사진=KPGA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안정된 실력을 바탕으로 갤러리와 소통하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안백준은 독특한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형형색색의 의상과 스냅백 모자를 비스듬히 쓰고 필드 위에서 자신의 개성을 아낌없이 뽐냈다. 남들이 쉽게 소화하기 힘든 의상도 '필드의 패셔니스타'라는 애칭을 얻은 그에게는 자신을 드러내는 하나의 방법이었다.

튀는 개성으로 이목을 끌었지만 꾸준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공동 37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하지만 2부투어인 '2016 치어스 KPGA 챌린지투어 11회 대회'에서 우승을 거둔 데 이어 '2016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연장 접전 끝에 공동 2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안백준은 "지난해 루키로서 부족한 것을 많이 느낀 해였습니다. 특히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적인 문제에 부딪혔던 것이 가장 아쉬웠는데 평소 신체 근력이 약한 것이 원인이었어요. 올해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근력 강화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고 말했다.

이어 "지난 시즌을 준비하면서 매일 녹초가 될 정도로 여러 훈련을 했어요. 남들보다 훨씬 더 노력했다고 자신했는데 시즌 끝까지 체력이 받쳐주지 못한 것은 훈련 방법이 잘못됐던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지금은 전문가와 함께 체계적인 훈련 계획을 세운 뒤 일정에 맞춰 훈련에 임하고 있어요"라고 설명했다.

안백준은 자신을 '독종'이라고 표현했다. 필드 밖에서는 웃음도 많고 사람들과 잘 어울린다. 주위의 부탁을 딱 잘라 거절도 못하는 둥글둥글한 성격이지만 골프를 할 때만큼은 다른 사람이 된다.

그는 "'나'에 대한 욕심이 강한 편이에요. 그래서 힘들다고 중간에 훈련을 그만 한다든지 포기하는 경우도 없습니다. 시합 때는 다른 사람이 더 잘해서 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나 자신에게 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고 전했다.

초등학교 재학시절 축구 선수로 활약하기도 한 안백준은 호주 유학 시절이었던 중학교 1학년 때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했다. 그러나 축구 또한 너무 좋아해 골프와 축구를 함께 했는데, 여기에 안백준의 '독종' 에피소드가 녹아 들어있다.

그는 "중학교 1학년 때 호주로 유학을 갔었어요.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 선수의 꿈을 가지면서도 축구를 버릴 수가 없었죠. 당시 학교에 축구부가 없어서 축구부를 만들어달라고 학교에 건의했는데 잘 안됐어요. 그러나 친구들을 모아 동아리를 만들고 계속 축구를 하면서 기어코 학교의 승낙을 받아냈죠. 그리고는 바로 지역 축구 대회에 나갔죠. 그런데 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거에요. 너무 기뻤습니다. 하지만 그 다음해 학교와 다른 학생들의 부모님의 반대로 축구부는 해체됐고 저는 골프에 전념하기로 했죠. 축구부를 만든 지 1년도 안되어서 우승을 하고 해체된 것이 아마 지금도 학교의 전설로 남아 있을 겁니다"고 웃으며 말했다.

운동을 좋아했던 그는 패션에도 관심이 많다. 올 시즌 의류 후원을 받지 않는 그는 스스로 입고 싶은 의류를 직접 구입해 일반적인 골프웨어가 아닌 색다른 패션으로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고 싶다고 했다.

안백준은 "매 대회마다 특성에 맞는 패션 코디를 설정할 거예요. 골프 팬들에게 '저 선수 참 특이하다'는 인상을 남겨 그들의 기억 속에 잊혀지지 않는 존재가 되고 싶기 때문입니다. 팬들과 함께하는 버디 세리머니도 개발 중이니까 기대해도 좋습니다" 라고 전했다.

더불어 "얼마 전 포털사이트에서 박상현 선수의 인터뷰 기사를 봤어요. '선수들이 연예인처럼 각자 색깔을 찾고 리액션도 좀 더 해서 투어의 흥행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라는 부분에 동감했습니다"라며 "이번 시즌에는 탄탄한 실력과 함께 개성과 매력도 한껏 표현하고 싶어요"라고 힘주어 말했다.

안백준에게는 얼마 전 팬클럽(이름 : 100준%)이 생겼다. 대회장에서 다른 선수들의 경기를 보다가 안백준의 매력에 이끌려 응원단이 되어버린 팬들이 한 공간에 모였다. 그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지원군'이 생긴 셈이다.

그는 "KPGA 코리안투어에서 2년 연속으로 모습을 보이게 됐고 팬클럽도 생긴 만큼 좋은 성적을 내고 싶어요"라고 말하면서 "안정된 실력과 함께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선수가 되는 것이 올 시즌 목표입니다"라고 다짐했다.

화끈한 리액션과 팬 서비스 뒤에는 무조건 좋은 성적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며 이를 악문 안백준이 2017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MBC뉴스 새 얼굴 손정은, 파업 ...
손정은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앵커가 된 가운데 과거 파...
기사이미지
김혜선 “고액체납자 억울..14...
배우 김혜선이 세금 체납 논란에 억울한 심경을 표했다. 국...
기사이미지
'송선미 남편 청부살인' 혐의 ...
배우 송선미 남편의 살인을 교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기사이미지
두산, 린드블럼과 총액 145만 ...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 베어스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두산...
기사이미지
“무거운 소재도 유쾌하게” ‘...
‘1급기밀’ 무거운 소재를 너무 무겁지 않게 풀어낸 故 홍기...
기사이미지
"1년 간 '나쁜파티'만 생각...
박진영의 '나쁜파티'는 역시 나빴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