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선수 3人, KLPGA 준회선 선발전 도전

입력2017.04.07 11:20 최종수정2017.04.07 11:20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지난 5일(수)부터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CC에서 열리고 있는 'KLPGA 2017 제1차 준회원 선발 실기평가 본선'에 일본 국적의 선수 3명이 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KLPGA가 2017년도의 비전으로 '글로벌 넘버원 투어로의 도약'을 선정하는 등 세계적인 투어로 나아가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지난해 KLPGA의 문을 두드린 우간다의 플라비아 나마쿨라(32), 고가 에이미(22), 다케우치 아유미(25)에 이어 올해에는 일본 국적의 사토 에이미(26), 오가와 마나미(29), 시마다 에리(26)가 'KLPGA 2017 제1차 준회원 선발전'에 출전했다.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선수 중 상위 35명까지 준회원 자격을 획득할 수 있는 본 선발전에 출전한 한국의 선수들은 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아마추어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일본에서 온 세 선수는 20대 후반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로 KLPGA 준회원 선발전에 도전해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4일(화) 열린 예선에서 B조에 속한 이들은 상위 51%(71위) 안에 이름을 올리며 본선에 진출했다. 특히 시마다 에리는 2언더파 70타를 기록해 5위에 이름을 올리며 준회원 선발전에 도전한 일본인 가운데 가장 두각을 드러냈다.

하지만 본선에 진출한 시마다 에리는 2라운드 중간합계 10오버파 154타를 쳐 66위에 자리해 준회원 자격 취득에 적신호가 켜졌다. 오가와 마나미 역시 중간합계 10오버파 154타를 쳤지만 카운트 백 방식(성적이 동 타일 경우 백9, 백6, 백3, 18번 홀에서 1번 홀 순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방법)에 따라 57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토 에이미도 중간합계 12오버파 156타, 77위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이 세 명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가장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린 오가와 마나미는 7일 오전 7시54분 최종라운드 티오프를 마쳤고, 시마다 에리는 8시21분에 티오프를 했다. 순위가 가장 낮은 사토 에이미는 오전 7시9분에 1번홀을 나섰다. 과연 이들이 최종라운드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해 상위 35위(237타 이내)로 경기를 마쳐 KLPGA 준회원 자격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영희, 母 '빚투'→진실공방→...
코미디언 김영희 어머니도 '빚투'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진실...
기사이미지
'스윙키즈' 오정세의 근거 있는...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영화가 든든해요....
기사이미지
설현 측 "무대 중 화약에 어지...
그룹 AOA 설현이 행사 무대 중 쓰러져 팬들의 걱정을 샀다. ...
기사이미지
'박항서 사랑'에 빠진 베트남 "...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중부의 ...
기사이미지
하하, 양젖 짜는 이시영에 "엄...
'런닝맨'에서 하하가 이시영이 양젖을 짜는 것을 보고 놀랐다....
기사이미지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미의 기...
'서프라이즈'에서 페르시아 타지 공주가 최고의 미녀가 될 수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