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세번한' 임지연 "애 네딸린 이혼남과 결혼, 가둬놓고.."

입력2017.04.13 09:24 최종수정2017.04.13 09:24


[스투 이슈팀]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임지연의 안타까운 이혼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재벌이 사랑한 스타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1984년 미스코리아 출신 임지연의 결혼과 이혼 현 상황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임지연은 지난 1984년 미스코리아가 된 뒤 가요프로그램 MC를 맡는 등 활발히 활동해 한국인 최초로 미스 아시아 태평양 2위에 올랐다. 그러던 중 임지연은 지인을 대신해 맞선에 나갔다 재일교포 부동산 재벌을 만나 1년 여의 열애 끝에 1986년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임지연 결혼식에는 3억원이 들 만큼 초호화로 진행됐다. 이에 정제계 인사들이 보낸 화환만 약 1억 여 원, 호텔에서 진행된 피로연 1인 식사비가 30만 원, 답례로 20만원 상당의 반상기를 줬고, 신부인 임지연은 결혼식 당일 10여 벌의 드레스를 입었다.

하지만 임지연이 초혼인 반면 남편은 자녀 4명을 둔 재혼이었던 탓에 무성한 루머에 휩싸였다. 임지연은 결혼 생활 동안 매달 용돈 약 5000만 원을 받으며 호화로운 생활을 이어갔지만 결혼 3년 만에 끝내 이혼을 택했다.

임지연 이혼 사유는 한일 문화 차이와 2세가 생기지 않았던 점으로 알려졌다. 또 임지연은 가까운 거리도 비서와 동행하고 연예계 활동에 복귀하기 어려웠던 탓에 남편의 보호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도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후 임지연은 두 번의 결혼을 더 했지만 끝내 이혼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실제로 임지연은 지난 2014년 한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에 대해 "결혼생활 당시 혼자 외출해본 적이 없다. 외출할 때는 항상 비서와 함께였다. 그 사람의 사랑 방식은 가둬두고 사랑하는 거였던 것 같다"며 "전 남편이 나와 재결합을 하고 싶어 했지만 내겐 창살 없는 감옥 같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투 이슈팀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박 2일'이 '구탱이형' 故 김...
"시도 때도 없이 그리워요." 지난해 11월 배우 故김주혁의 비...
기사이미지
'글래머 여신' 설인아, 두산 홈...
배우 설인아가 두산 베어스의 홈경기에서 명품 개념 시구를 선...
기사이미지
[개봉영화 hot] '나를 기억해' ...
이번주 '나를 기억해' '원죄' '당신의 부탁'까지 다양한 한국 ...
기사이미지
[ST포커스]'2전3기' 류현진, WS...
류현진(LA다저스)이 물오른 삼진쇼를 선보이며 워싱턴 내셔널...
기사이미지
'1박 2일' 김준호 동생 김미진 ...
'1박 2일' 김준호의 여동생 김미진이 전화 통화에 이어 실제로...
기사이미지
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흉터 ...
한예슬 의료사고를 의사 홍혜걸이 분석, '의료사고'가 맞다고 ...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