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세번한' 임지연 "애 네딸린 이혼남과 결혼, 가둬놓고.."

입력2017.04.13 09:24 최종수정2017.04.13 09:24


[스투 이슈팀]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임지연의 안타까운 이혼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재벌이 사랑한 스타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1984년 미스코리아 출신 임지연의 결혼과 이혼 현 상황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임지연은 지난 1984년 미스코리아가 된 뒤 가요프로그램 MC를 맡는 등 활발히 활동해 한국인 최초로 미스 아시아 태평양 2위에 올랐다. 그러던 중 임지연은 지인을 대신해 맞선에 나갔다 재일교포 부동산 재벌을 만나 1년 여의 열애 끝에 1986년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임지연 결혼식에는 3억원이 들 만큼 초호화로 진행됐다. 이에 정제계 인사들이 보낸 화환만 약 1억 여 원, 호텔에서 진행된 피로연 1인 식사비가 30만 원, 답례로 20만원 상당의 반상기를 줬고, 신부인 임지연은 결혼식 당일 10여 벌의 드레스를 입었다.

하지만 임지연이 초혼인 반면 남편은 자녀 4명을 둔 재혼이었던 탓에 무성한 루머에 휩싸였다. 임지연은 결혼 생활 동안 매달 용돈 약 5000만 원을 받으며 호화로운 생활을 이어갔지만 결혼 3년 만에 끝내 이혼을 택했다.

임지연 이혼 사유는 한일 문화 차이와 2세가 생기지 않았던 점으로 알려졌다. 또 임지연은 가까운 거리도 비서와 동행하고 연예계 활동에 복귀하기 어려웠던 탓에 남편의 보호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도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후 임지연은 두 번의 결혼을 더 했지만 끝내 이혼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실제로 임지연은 지난 2014년 한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에 대해 "결혼생활 당시 혼자 외출해본 적이 없다. 외출할 때는 항상 비서와 함께였다. 그 사람의 사랑 방식은 가둬두고 사랑하는 거였던 것 같다"며 "전 남편이 나와 재결합을 하고 싶어 했지만 내겐 창살 없는 감옥 같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투 이슈팀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추리의 여왕' 종영]최강희X권...
'추리의 여왕'이 시즌2를 암시하며 종영했다.25일 밤 방송된 K...
기사이미지
엄상미 선을 넘다, 아찔한 손길...
엄상미가 우월한 볼륨 몸매를 과시했다.엄상미가 모델로 활약...
기사이미지
'해투' 조인성, '인성 甲'부터 ...
배우 조인성이 특유의 매력을 한껏 뽐내며 '해피투게더' 500회...
기사이미지
박성현, 볼빅 챔피언십 1R 공동...
박성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 첫날 공...
기사이미지
브레이브걸스 유정, 눈 둘 곳 ...
그룹 브레이브 걸스 유정이 베이글의 정석을 보여준 맥심(MAXI...
기사이미지
서지혜 "집안 어려워 빨리 돈 ...
'인생술집' 서지혜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