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피 맞대결' 부산-대전, 누가 더 강할까

입력2017.04.21 12:29 최종수정2017.04.21 12:29
기사이미지
부산 아이파크 / 사진=부산 아이파크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인턴기자]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와 대전 시티즌이 22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부산은 최근 리그 7경기에서 4승2무1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대전은 1승 3무 3패로 리그 8위를 기록 중이다.

양 팀 모두 승리가 필요하다. 부산은 이번 경기를 통해 챌린지 선두로 치고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전은 4경기 연속 승리가 없기 때문에 반전이 절실하다. 양 팀의 최근 흐름을 보면 공교롭게도 승리의 키는 22세 이하의 어린 선수들이 쥐고 있다.

부산은 올 시즌 데뷔한 95년생 김문환의 활약이 돋보인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개막전부터 꾸준히 경기에 출장해 6경기 1도움을 올렸다. 김문환은 빠른 스피드와 지칠 줄 모르는 체력으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빈다. 특히 지난 19일 펼쳐진 포항과의 FA컵이 백미였다. 김문환은 포기하지 않는 투지로 볼을 쫓아 크로스를 올렸고 최승인의 결승 헤딩골을 도왔다.

대전의 해결사는 황인범이다. 96년생이지만 고교졸업 후 바로 프로에 데뷔하며 벌써 3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황인범은 2시즌 동안 49경기에 출장해 9골 6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은 아직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중원에서의 센스 있는 패스와 드리블 능력만큼은 살아있다는 평이다.

두 선수는 이번 맞대결서 끊임없이 충돌할 예정이다. 중원에서의 기선 제압 싸움은 곧 승리로 직결될 가능성이 높다. 양 팀 젊은 피 간의 맞대결에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황덕연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이언 전 여자 친구 심경 토로...
래퍼 아이언과 전 여자 친구가 상해 및 협박 관련 공판 1심 판...
기사이미지
설리 측 "한국판 플레이보이 창...
배우 설리 측이 플레이보이 한국판 창간호 커버를 장식한다는 ...
기사이미지
김정민 측 "'전 남친 명예훼손 ...
배우 김정민이 공식입장을 밝혔다.26일 김정민 소속사 측은 공...
기사이미지
세월의 벽은 높았다…박태환, ...
'마린보이' 박태환이 세월의 벽을 넘지 못했다.박태환이 세계수...
기사이미지
강하늘 "헌병대 지원 이유? '공...
배우 강하늘이 헌병대를 지원한 이유를 밝혔다. 26일 서울 종...
기사이미지
이시향 비키니 자태, 치명적인 ...
피트니스모델 이시향이 블랙비키니 화보집 표지를 공개했다.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