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곽시양 유령작가였다 "나는 남의 글은 안 뺏어"

입력2017.04.21 20:25 최종수정2017.04.21 20:25
기사이미지
'시카고 타자기' /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이 곽시양의 유령작가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1일 밤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에서 유진오(고경표)는 한세주(유아인)의 방 안에서 '인연' 원고를 발견했다.

'인연'은 백태민(곽시양) 이름으로 출간된 책. 이에 유진오는 "백태민 작가의 '인연'을 대신 써준 유령작가였습니까?"라고 물었고 한세주는 순간 당황했다.

이내 한세주는 "너 나가"라고 말했고 "나는 내 글을 뺏기면 뺏겼지 남의 글을 뺏지는 않아"라며 '인연' 원고를 유진오가 보는 눈앞에서 불태웠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구혜선 의견 존중” YG와 14...
배우 구혜선과 YG 엔터테인먼트 전속 계약이 14년만 종료됐다....
기사이미지
[2017스투영화결산] 홍상수·김...
올해 영화계는 큰 슬픔에 잠겼다. 지난 10월 배우 김주혁이 갑...
기사이미지
홍지민 “9년간 난임, 남편과 ...
배우 홍지민이 남편과 이혼 위기를 겪은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기사이미지
신태용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
신태용호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를 차...
기사이미지
충격적 노출에 재벌 시어머니 ...
‘풍문쇼’ 아나운서 출신 배우 김혜은의 시댁이 언급됐다. ...
기사이미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첫방]...
JTBC 파격 캐스팅이 또 한 번 통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