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20·21호골' 손흥민, 차범근·박지성 기록 넘었다

입력2017.05.19 08:50 최종수정2017.05.19 08:50
기사이미지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차범근과 박지성을 넘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시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잔여 경기에 선발 출전해 71분을 소화하며 2골 1도움을 기록, 팀의 6-1 대승을 견인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침묵했던 손흥민은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35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감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골맛을 봤다.

기세를 탄 손흥민은 3-1로 앞선 후반 25분에도 구석을 노리는 정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달성했다.

하루에 시즌 20, 21호골을 연달아 터뜨린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기록(19골)을 넘어섰다. 차 전 감독은 현역으로 뛰던 지난 1985-1986시즌 레버쿠젠에서 19골을 터뜨린 바 있다.

손흥민은 또 박지성이 보유하고 있던 잉글랜드 무대 한국 선수 최다골 기록(27골)도 경신했다.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퀸스파크레인저스에서 뛰며 8시즌 동안 27골을 기록했지만,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이후 불과 두 시즌 만에 29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신기록 행진은 현재 진행형이다. 손흥민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열리는 리그 최종전에서 다시 한 번 골 사냥에 나선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2의 소녀시대' 걸그룹 네이...
'제2의 소녀시대'로 기대를 모으는 신예 걸그룹이 데뷔한다. ...
기사이미지
'정우성 저격' 윤서인, 실검 1...
웹툰 작가 윤서인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인증 사진...
기사이미지
"저 배우 누구?" 충무로가 발...
매년 충무로에는 새로운 스타가 등장한다. 기존에 주목받지 못...
기사이미지
러시아·우루과이, 16강 진출 ...
개최국 러시아, 남미 전통의 강자 우루과이가 2018 러시아 월...
기사이미지
조재현, 재일교포 여배우 성추...
한 재일교포 여배우가 배우 조재현에게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 ...
기사이미지
올해 흥행 영화 TOP 7…외화가 ...
2018년 상반기 박스오피스는 외화가 점령했다. 그중에서도 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