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밍 여제'김자인, 롯데월드타워 빌더링 등반 시작

입력2017.05.20 11:44 최종수정2017.05.20 11:44
기사이미지
롯데월드타워 '김자인 챌린지 555' 포스터/사진=롯데물산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클라이밍 여제' 김자인(28·스파이더코리아)이 서울 도심의 초고층 빌딩을 맨손으로 오르는 빌더링 등반에 나섰다.

김자인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123층의 롯데월드타워 빌딩을 오르는 '김자인 챌린지 555'를 통해 빌더링 등반을 시작했다.

김자인은 지난 2013년에 부산(KNN타워, 높이 128m)과 서울 명동(롯데백화점, 높이 84m)에서 빌더링에 성공한데 이어, 4년 만에 국내 최고 높이인 롯데월드타워(송파구 잠실 소재) 등반에 도전한다.

이번 빌더링은 건물 외벽에 인공 홀드의 부착 없이 맨손으로 건물 자체의 구조물과 안전 장비만을 이용해 123층을 등반하는 이벤트다. 힘든 시간을 보낸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빌더링(Buildering)은 빌딩(Building)과 스포츠 클라이밍의 한 종목인 볼더링(Bouldering)의 합성어다. 1970년대 중반 영국,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빌딩 벽 자체를 오를 목적으로 활동하는 이색적인 클라이머들이 등장해 도심의 빌딩 벽을 오르는 형태로 변형된 익스트림 스포츠이다.

1977년 미국의 조지 웰릭이 뉴욕에 있는 110층(높이 412m)의 월드트레이드센터를 오르는 기록을 세웠고, 프랑스의 알라인 로버트가 두바이의 828m의 부르즈 칼리파 빌딩을 2011년에 등반한 기록이 있다.

한편 김자인은 지난 4월 난징에서 열린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볼더링 부문에서 주종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4위를 차지하며 2017년 시즌을 산뜻하게 출발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탑 이어 지드래곤까지 특혜 논...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탑에 이어 빅뱅...
기사이미지
스타들만 위태로운 병영일기
절대 다수의 대한민국 남자들이 숙명적으로 짊어져야 하는 병...
기사이미지
2018 강타한 방송가 키워드 #남...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에 발맞춰 변화의 바람이 불었던 방송가...
기사이미지
장현수, 실수로 흔들린 멘탈…...
'주장' 기성용의 부상 이탈에 이어 '부주장' 장현수도 잦은 실...
기사이미지
'사기피소' 이종수 美포착 보도...
미국에 체류 중인 배우 이종수의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전 소...
기사이미지
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당선 소감이 담긴 글을 SNS에 올...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