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0-7, 9회 16-8' LG, KIA에 대역전승

입력2017.06.18 20:46 최종수정2017.06.18 20:46
기사이미지
유강남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에 대역전승을 거뒀다.

LG는 18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16-8로 승리했다. 전날의 패배를 되갚은 LG는 35승30패를 기록했다. KIA는 43승24패가 됐다.

유강남은 동점 만루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손주인은 4안타 3타점, 양석환은 2안타 4타점을 보탰다. KIA는 1회에만 7점을 뽑아냈지만, 이후 마운드가 무너지며 허무한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초반은 KIA의 분위기였다. KIA는 1회말 이명기, 김선빈의 연속 안타와 버나디나의 진루타로 1사 2,3루를 만든 뒤,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안치홍의 몸에 맞는 공과 나지완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하며 2-0을 만들었다.

예상치 못한 변수도 발생했다. LG 선발투수 임찬규가 이범호에게 머리를 맞춰 곧바로 퇴장을 당했다. KIA는 서동욱의 만루 홈런과 김민식의 백투백 홈런으로 5점을 추가하며 7-0까지 도망갔다.

하지만 LG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LG는 3회초 양석환의 스리런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이어 6회초에는 유강남의 동점 만루 홈런과 손주인의 백투백 그라운드 홈런으로 순식간에 8-7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채은성과 이천웅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경기의 분위기는 LG로 완전히 넘어갔다.

승기를 잡은 LG는 7회초 강승호의 1타점 적시타와 손주인의 2타점 2루타, 다시 채은성의 1타점 2루타로 4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KIA는 7회말 김선빈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지만, LG와의 거리가 너무 멀었다.

LG는 9회초 1사 만루 찬스에서 백창수의 2타점 2루타와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LG의 16-8 대승으로 종료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르물 명가 OCN 위기, 사이비...
'구해줘'가 '듀얼'의 아쉬움을 지우고 장르물 명가 OCN의 명맥...
기사이미지
신아영 "뚱뚱하다 비난 속상해...
지성과 미모, 몸매, 예능감까지 겸비한 뇌섹녀 아나운서 신아...
기사이미지
드림캐쳐, 치명적인 '악몽' 날...
그룹 드림캐쳐가 '날아올라'로 날 수 있을까. 27일 오후 서울 ...
기사이미지
'NBA 슈퍼스타' 커리 3점슛이 ...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의 3점 슛이 눈...
기사이미지
김지원 "송혜교·송중기 결혼? ...
배우 김지원이 송송커플 결혼 소식을 기사 보고 알았다고 밝혔...
기사이미지
이외수 "혼외자 양육비 줬다" ...
이외수가 혼외자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6일 방송된 KBS...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