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0-7, 9회 16-8' LG, KIA에 대역전승

입력2017.06.18 20:46 최종수정2017.06.18 20:46
기사이미지
유강남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에 대역전승을 거뒀다.

LG는 18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16-8로 승리했다. 전날의 패배를 되갚은 LG는 35승30패를 기록했다. KIA는 43승24패가 됐다.

유강남은 동점 만루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손주인은 4안타 3타점, 양석환은 2안타 4타점을 보탰다. KIA는 1회에만 7점을 뽑아냈지만, 이후 마운드가 무너지며 허무한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초반은 KIA의 분위기였다. KIA는 1회말 이명기, 김선빈의 연속 안타와 버나디나의 진루타로 1사 2,3루를 만든 뒤,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안치홍의 몸에 맞는 공과 나지완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하며 2-0을 만들었다.

예상치 못한 변수도 발생했다. LG 선발투수 임찬규가 이범호에게 머리를 맞춰 곧바로 퇴장을 당했다. KIA는 서동욱의 만루 홈런과 김민식의 백투백 홈런으로 5점을 추가하며 7-0까지 도망갔다.

하지만 LG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LG는 3회초 양석환의 스리런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이어 6회초에는 유강남의 동점 만루 홈런과 손주인의 백투백 그라운드 홈런으로 순식간에 8-7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채은성과 이천웅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경기의 분위기는 LG로 완전히 넘어갔다.

승기를 잡은 LG는 7회초 강승호의 1타점 적시타와 손주인의 2타점 2루타, 다시 채은성의 1타점 2루타로 4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KIA는 7회말 김선빈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지만, LG와의 거리가 너무 멀었다.

LG는 9회초 1사 만루 찬스에서 백창수의 2타점 2루타와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LG의 16-8 대승으로 종료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김규리...
기사이미지
이상순, 아이유 번호에 집착 "...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 아이유 번호에 집착해 웃음을 자아냈...
기사이미지
초아, AOA 탈퇴 후 팬 사인회 ...
걸그룹 AOA 전 멤버 초아가 팬 사인회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이미지
분위기 바꾼 이승우, 효과적인 ...
첫 경기, 약 20여 분뿐이었지만 분위기를 바꾸기엔 충분했다. ...
기사이미지
손지창 "미국行 이유? 애들 놀...
'미운우리새끼' 손지창이 미국행을 택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
기사이미지
심형래 "임하룡에 원한..가슴에...
'사람이 좋다' 심형래가 임하룡에 대해 엄지를 치켜 올렸다.24...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