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최초보도 기자 "윤손하, 유일하게 아들과 피해자 찾아 사과했다"

입력2017.06.19 22:17 최종수정2017.06.19 22:17
기사이미지
윤손하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폭행 논란과 이에 대한 해명으로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가운데 해당 사건을 최초 보도한 기자가 이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앞서 SBS는 지난 4월 열린 숭의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초등학교 3학년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한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중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SBS 김종원 기자는 17일 자신의 SNS에 "이번 보도는 취재 초기부터 고민이 많았다. 취재 대상자들이 모두 10살 아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자칫 아이들이 큰 상처를 입는 것은 아닐까 취재 자체가 무척 조심스러웠다.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긴 학교 측의 대응을 비판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도가 나간 뒤 이런 학교의 문제가 부각되기 보다 가해 아동이 누군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 기자는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그리고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건에 대해 입장을 맑힌 윤손하 씨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고 밝혔다.

그는 "반면 여론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가해자 학부모 중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 한 통의 연락조차 안 한 인사도 있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 그리고 그걸 잘 모아서 화해로 이끌어내는 학교가 우리에게 필요하다. 그게 학교가 경찰과 다른 점이다. 이번 건이 학교라는 공간에서 잘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보도 이후 가해자 연예인의 학부모로 지목된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방송 내용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고 말했다. 이에 피해자에 대한 사과 태도 논란 등 부정적인 여론이 일었고, 윤손하는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해 변명만 한 제 모습에 사죄 드린다. 깊이 반성한다"는 2차 입장을 전했지만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성추행' 여배우 "연기...
'조덕제 성추행 사건' 여배우가 편지를 통해 자신의 심경과 해...
기사이미지
유소영 눈물 "성희롱 고통..몇...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악플 고충을 토로했다....
기사이미지
에픽하이 '노땡큐' 속 여혐 논...
19금 판정을 받은 그룹 에픽하이의 신곡 '노땡큐' 피처링에 참...
기사이미지
호날두, 2년 연속 FIFA 올해의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2년 연속 국제축구연맹(...
기사이미지
故 한일관 대표 죽음..최시원 ...
패혈증으로 숨진 유명 전통음식점 한일관 대표 김모 씨 혈액에...
기사이미지
이준, 오늘(24일) 입대…"별도 ...
배우 이준이 입대한다.24일 이준은 경기도 포천 소재 육군 8사...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