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미녀 프로골퍼는 꽃뱀? 1억원 날린 男 "그 사람 개 되기로…"

입력2017.06.19 22:35 최종수정2017.06.19 22:35
기사이미지
'제보자들' /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제보자들' 미녀 프로골퍼의 목적은 무엇이었을까.

19일 방송된 KBS '제보자들'에서는 KLPGA 프로골퍼에 의해 1억3천만원을 잃어버린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서울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규혁 씨. 그녀에게 월세 보증금까지 빼준 보름 뒤, 결국 이별을 통보 받았다. 자신은 돈을 빌린 적도 없고, 대출은 규혁 씨 스스로 받은 것일 뿐, 사채업자에게 맞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녀의 돌변한 태도에 배신감을 느낀 규혁 씨는 결국 그녀와 사채업자를 경찰에 사기죄로 고소했다. 알고 보니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이미 성매매 혐의로 두 차례 입건된 전력이 있었다.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정말 꽃뱀일까? 그리고 그녀는 사채업자와 공범이었을까? 스토리헌터 김진구 프로파일러와 함께 그녀의 정체를 추적했다.

규혁 씨는 여자를 신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무서웠으니까 하라는 거 다 하고 시키는 거 다했고 가족이랑 회사를 들먹이는데. 회사랑 가족 얘기 안 했으면 경찰에 신고했을 것이다. 경찰에 신고하면 안 되냐고 하니까 '경찰에 신고하면 우리 둘 다 큰일 나. 그 남자에게 '우리 죽어' 하더라. 그 말을 듣고 신고할 의지는 꺾였다. 제가 대출을 갚겠다고 말한 이후부터 그 사람의 개가 되기로 결심했다. 그녀가 힘들어하는 상황을 빨리 해결하고 싶었다. 그 여자가 직접적으로 빚을 갚아달라고 하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프로파일러 김진구 씨는 "여자가 이 남자에게 돈을 빌린 것이 과연 사실일까. 어떤 목적으로 이 사람에게 접근했나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성추행' 여배우 "연기...
'조덕제 성추행 사건' 여배우가 편지를 통해 자신의 심경과 해...
기사이미지
유소영 눈물 "성희롱 고통..몇...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악플 고충을 토로했다....
기사이미지
에픽하이 '노땡큐' 속 여혐 논...
19금 판정을 받은 그룹 에픽하이의 신곡 '노땡큐' 피처링에 참...
기사이미지
호날두, 2년 연속 FIFA 올해의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2년 연속 국제축구연맹(...
기사이미지
故 한일관 대표 죽음..최시원 ...
패혈증으로 숨진 유명 전통음식점 한일관 대표 김모 씨 혈액에...
기사이미지
이준, 오늘(24일) 입대…"별도 ...
배우 이준이 입대한다.24일 이준은 경기도 포천 소재 육군 8사...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