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연예계 나와 잘 어울려…연기자 평생 직업일 수도"[ST포토]

입력2017.07.17 10:58 최종수정2017.07.17 10:58
기사이미지
설리 / 사진=그라치아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설리 / 사진=그라치아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설리 / 사진=그라치아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설리 / 사진=그라치아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설리 / 사진=그라치아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오는 20일 발행되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에 뷰티 아이콘이자 배우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설리가 함께 했다. 다섯 가지 컬러 립스틱을 바르고 각기 다른 표정과 무드를 소화한 설리는 영화 '리얼' 개봉 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했다는 후문이다.

설리는 자신만의 예쁜 립 연출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는 "립스틱 컬러가 입술에 착색되라고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미리 발라놔요. '나의 오늘의 색은 이거야'라는 생각을 하면서 입술 컬러부터 정하고 꾸미기를 시작하는 거죠. 얼굴이 먼저 업 돼야 옷도 입고 싶어지더라고요"라는 재밌는 답변을 했다.

이날 설리가 바른 다섯 가지 립스틱 중에는 '로즈 엑세스' 라는 이름의 버건디 컬러가 커버 컷으로 선정됐다. 여름을 정리하면서 가을을 기다리는 8월호와 더없이 잘 어울렸기 때문이다.

또한 가지색에 가까운 짙은 가을 컬러 립스틱도 찰떡 같이 소화해낸 설리는 "'내가 언제부터 이런 다크한 립이 잘 어울렸더라?' 라는 생각을 했어요.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봐요"라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시종일관 재미있고 유쾌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 연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설리는 한 단어 한 단어를 신중히 고르며 진중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놨다. "연기자를 평생 직업으로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설리는 이렇게 답했다.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에요. 이곳이 저랑 되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곳과 안 어울린다고 믿던 때도 있었거든요. 저와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난 아니야. 오히려 저런 사람들이 연예인 해야지'라고 생각했었어요. 근데 요즘엔 '어 아니네? 내 자리도 있네'라는 생각이 드는 거예요. 자신감도 좀 붙었고 일에 대한 성취감과 책임감도 생겼어요"

설리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담은 커버 사랑스러운 메이크업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그리고 '오늘의 입술' 영상은 오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심형래 "임하룡에 원한..가슴에...
'사람이 좋다' 심형래가 임하룡에 대해 엄지를 치켜 올렸다.24...
기사이미지
강용석, 故 김광석 부인 변호? ...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강용석 변호사를 선임해 법...
기사이미지
김규리, MB블랙리스트 "자살시...
배우 김규리가 이명박 정부를 비판했다는 이유 하나로 국정원...
기사이미지
류현진, 투수강습 타구에 왼팔 ...
LA 다저스 류현진이 불운의 부상으로 3회 마운드를 내려왔다.류...
기사이미지
[차트스틸러] 아이유, '가을아...
가수 아이유가 컴백과 동시에 음원차트 최정상에 꽃갈피를 꽂...
기사이미지
방탄 정국 "씨걸로 데뷔할 뻔, ...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씨걸로 데뷔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