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은 "복귀 이유? 아이에게 멋진 모습 보여주고파…애 엄마도 환영"[ST포토]

입력2017.07.17 16:24 최종수정2017.07.17 16:24
기사이미지
임정은 / 사진=bnt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임정은 / 사진=bnt 제공
원본보기
기사이미지
임정은 / 사진=bnt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배우 임정은이 복귀 이유를 밝혔다.

3년 사이 사랑하는 남편과 예쁜 딸까지 얻은 임정은의 얼굴에 공백기에 대한 조급함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대신 행복한 가정생활로 얻은 여유와 편안함 그리고 활동 재개에 대한 긴장과 설렘만이 서려 있었을 뿐.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가정, 결혼 후 더욱 강해진 연기에 대한 의욕, 거기에 여전히 상큼하고 싱그러운 외모까지 갖춰졌으니 이제 모든 준비는 다 마쳤다. 이제는 다시 대중 앞에 나설 때.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결혼 후 연기 생활에 대한 갈증은 없었는지 묻자 “아이 키우느라 바빠서 갈증을 느낄 새가 없었다”던 임정은은 그러나 이제는 제법 말도 통할 정도로 훌쩍 큰 아이를 보며 멋진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다시 배우로서 자리를 찾고 싶은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어느새 네 살이 된 딸은 “외모는 아빠를 똑 닮았지만 성향은 나를 닮았다”며 “복귀를 결정하는 데 있어 아이가 큰 동기부여가 됐다”며 짙은 모성애를 드러냈다.

배우로서 활발히 활동하던 중 갑작스러운 결혼 소식을 알려온 것에 대해 “배우이기 이전에 여자로서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더 큰 목표였다”고 솔직히 전하며 “평범한 남편과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사는 지금이 행복하고 편안하다”는 말로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아직은 남편이랑 노는 게 제일 좋다. 남편은 내 인생의 동반자이자 베스트 프렌드”라고 말하는 그녀의 표정에 사랑과 행복이 가득해 보였다. 결혼 이후 배우라는 직업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던 그녀는 “이제는 정말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다”면서 “‘애 엄마’ 역할도 환영”이라며 밝게 웃어 보였다.

가정생활이 편안한 덕분일까. 그녀는 오히려 결혼 전보다 생기 있고 어려진 느낌이었다. 관리 비결에 대해 묻자 “집에 있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관리도 밖이 아닌 집에서 모두 해결한다”며 ‘홈케어’와 ‘홈트’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또 “생양파를 물에 절였다 먹으면 매운 기가 가셔 단맛이 난다”며 생양파를 먹으며 10kg 이상 감량한 비화에 대해 들려주기도.

쉬는 동안 재미있게 본 드라마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TV를 아예 안 본다”면서 “아이 교육을 위해 안 보기 시작했다. 평소 자연주의 방식을 고수하는 편이라 키즈카페도 잘 안 가는 편”이라며 지혜로운 엄마의 면모를 보이기도.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유라 마필관리사 열애설, 최...
'생방송 오늘 아침'이 정유라 열애설을 짚어봤다. 16일 오전...
기사이미지
[ST스페셜] 출연료 미지급'에 ...
'출연료 미지급 사태'에 업계 전체가 골머리를 썩고 있다. 스...
기사이미지
[단독] 하이라이트 윤두준X이기...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 이기광이 '배틀트립'에 출연한다. 16...
기사이미지
'기권승' 정현, 2회전 진출·체...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세계랭킹...
기사이미지
30대 여배우, 7명 집단 마약 투...
30대 여배우가 남녀 7명과 집단으로 마약을 투약하던 중 현장...
기사이미지
김우빈♥신민아 애정전선 이상...
'풍문쇼' 신민아 김우빈 연애 전선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