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초·중 왕중왕전 폐지…U리그 C학점 제도 도입

입력2017.07.17 16:22 최종수정2017.07.17 16:22
기사이미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내년부터 초등과 중학 리그의 왕중왕전이 폐지되고, 대학축구 U리그에서는 C학점 미만 선수의 출전이 금지된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오전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9년부터 시행된 초,중학교의 리그 왕중왕전은 내년부터 폐지되고 권역별 리그만 치러진다.

그동안 남자 초등부와 중학부는 3월부터 10월까지 권역별 리그를 갖고 11월에 왕중왕전을 개최해 왔다. 하지만 '즐기는 유소년 축구 문화 정착'이라는 당초 리그 출범 취지에 맞지 않게 왕중왕전 진출을 놓고 벌이는 지나친 경쟁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왕중왕전에서도 토너먼트 승부가 어린 선수들에게 과도한 압박감을 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또한 초, 중학교 졸업반 선수들이 원하는 지역의 상급학교 진학을 위해 왕중왕전에 앞서 미리 팀을 옮기는 현상이 빈번하게 나타남에 따라 많은 일선 지도자들도 왕중왕전 폐지를 건의해 왔다. 그러나 고등부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권역리그와 왕중왕전 방식으로 계속 유지된다.

이사회는 또 공부하는 선수 육성을 위해 C학점 제도에 동의하는 대학만 내년 U리그에 참가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C학점 제도란 두 학기의 전체 과목 평균 학점이 C 미만인 선수는 대학 리그에 참가할 수 없도록 한 제도다. 올해는 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에 회원으로 소속된 대학에 한해 이 규정이 적용됐으나, 내년부터는 모든 대학으로 확대 적용된다. 따라서 내년 U리그에 참가하는 2학년 이상 선수들은 올해 1, 2학기 평균 학점이 C 이상이 되어야 한다. 다만, 대한축구협회는 출전 불가 선수를 최소화하기 위해 계절 학기 수강 등을 통해 학점을 보충하는 방안을 각 대학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소속사 "여배우, 성추행...
조덕제 소속사 대표가 조석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기사이미지
[단독] SBS '짝 시즌2' 부활? "...
SBS '짝 시즌2' 제작이 가시화됐다.21일 복수 방송 관계자에 ...
기사이미지
정은지, 폭발물 협박 심경 "누...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폭발물 설치 소동에 대한 심경을 밝...
기사이미지
강민호, 삼성과 4년 총액 80억 ...
강민호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는다.삼성은 21일(수) 보도...
기사이미지
나나 "세계 1위 미녀 타이틀? ...
"세상에 아름다우신 분들이 많지 않나요."최근 서울 팔판동 한 ...
기사이미지
이연희 "연하남 정용화, 키스신...
'더패키지' 이연희가 정용화와의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21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