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정채연, 묘한 핑크빛 기류…친구 이상?

입력2017.07.17 18:03 최종수정2017.07.17 18:03
기사이미지
다시 만난 세계 / 사진=아이엠티브이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정채연이 '밀착 스킨십'으로 연애 세포를 자극에 나선다.

여진구와 정채연은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각각 주민등록상으로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미스터리한 소년 성해성 역을, 해맑은 말괄량이 정정원 역을 맡은 이연희의 청소년 시절을 연기한다. 두 사람은 19살 고등학생, 소꿉친구 이상의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는 모습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여진구와 정채연이 소꿉친구 간의 '썸'을 부르는 현장을 연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교복을 단정히 입고 정채연 앞에 서서 어딘가를 무심히 응시하고 있는 여진구와 한쪽 팔을 여진구에게 향한 채 같은 곳을 응시하고 있는 정채연이 가까이 밀착된 장면이 포착된 것. 두 사람이 무엇을 응시하고 있는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정채연 앞에서 경직된 채 서 있는 여진구와 팔짱을 낀 채 한심하다는 듯 여진구를 바라보고 있는 정채연의 모습도 펼쳐지면서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여진구와 정채연의 '풋풋한 청춘남녀 썸' 현장은 SBS 탄현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극 중 성해성(여진구)과 정정원(정채연)이 졸업 앨범 사진 촬영을 위해 머리를 만지고 옷매무새를 정리하는 등 준비를 하고 있는 장면. 특히 이 장면 촬영 전 소꿉친구의 아웅다웅 장면을 촬영했던 여진구와 정채연은 한결 실감 나는 '찰떡궁합 케미'를 선보였다.

더욱이 학교 졸업 사진 촬영으로 인해 단역배우들이 많이 모였던 상태. 같은 장소에서 다른 또래 배우들과 진행된 촬영인 만큼 화기애애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여진구와 정채연은 극 중 친구들로 등장하는 배우들과 대본을 맞춰보거나 리허설을 진행하며 농담을 건네는 등 밝고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로 촬영장을 이끌었다.

제작진은 "여진구와 정채연은 촬영장 안팎으로 현실 친구 호흡을 발산하며 지친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고 있다"라며 "무더운 날씨, 바쁜 스케줄 속에서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유쾌한 호흡을 더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논란' 여배우 "공문서 ...
배우 조덕제에게 영화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
기사이미지
심으뜸 "男 연예인 대시? 상습...
‘애플힙’을 자랑하는 건강미녀 스포테이너 심으뜸과 bnt가 ...
기사이미지
김정민 눈물 펑펑 "성관련 동영...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의 혼인빙자 사기 관련 공판 후 눈물을...
기사이미지
맨유, 바젤에 0-1 충격패…16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FC바젤에 패하며 챔피언스리그 16강 진...
기사이미지
신정환 '라스' 복귀하나, 김구...
신정환, 탁재훈이 컨츄리꼬꼬 단독 콘서트를 열어 그를 기다려...
기사이미지
홍석천, 김종대 의원에 "차라리...
방송인 홍석천이 이국종 교수를 응원했다. 홍석천은 지난 22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