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뚱뚱하다' 비난 속상해..한달 식비만 200만원"

입력2017.08.03 08:47 최종수정2017.08.03 08:47
기사이미지
신아영 / 사진=bnt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지성과 미모, 몸매, 예능감까지 겸비한 뇌섹녀 아나운서 신아영이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3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평소 공개하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을 다채롭게 뽐냈다. 화이트 시스루 드레스로 청순미를 드러내는가 하면 에슬레저룩으로 완벽한 몸매를 강조, 블랙 원피스로 시크한 무드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신아영은 연애 스타일에 대해선 무관심한 스타일이며 연애에 올인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엔 “정우성. 굉장히 터프하고 츤데레 같은 매력이 멋있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에 대해선 “때 되면 하지 않을까 싶다. 주변의 시선 또는 나이 때문에 억지로 시기에 맞춰서 결혼을 할 마음은 없다”며 솔직한 답변을 꺼내 보였다.

스트레스를 푸는 법에 대해선 “집에서 혼술 하면서 다큐멘터리를 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전했다. 또한 대식가라 한 달 식비만 200만 원 정도 나간다는 그는 “미식가이고 싶지만 대식가다. 식비가 너무 많이 나와서 감당이 안 된다”며 웃어 보였다.

평소 서구적인 몸매로 주목받고 있는 그는 이런 시선에 대해 “부담스럽진 않은데 가끔 뚱뚱하다거나 후덕하다는 말을 들을 땐 좀 속상하다”고 언급했다. 섹시 이미지에 대해선 “외국에선 ‘섹시’가 재미있고 긍정적인 의미를 지닌다. 우리나라에선 아직까지 ‘섹시’ 이미지를 성적으로만 생각한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댓글은 읽어보는 편인지 묻는 질문에는 “빠짐없이 모든 댓글을 다 읽는다”고 전했다. 이어 악플에 크게 상처받지 않는 편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목표를 묻는 질문엔 올해 안에 운동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것과 “진정으로 행복해지는 방법”을 습득하고 싶다는 장기적인 목표를 전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경영 직격인터뷰 "최사랑과 ...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68)이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의 ...
기사이미지
['막영애16' 종영] '대표 노처...
‘막영애16’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3일 방송된 tvN ...
기사이미지
['저글러스' 종영] 성공적 '안...
'저글러스:비서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오피스 활극'다...
기사이미지
'4강 도전' 정현, 샌드그렌과 2...
정현(세계랭킹 58위)과 테니스 샌드그렌(미국, 97위)의 8강전 ...
기사이미지
정봉주 "비트코인 해킹 가능성 ...
'외부자들' 진중권 정봉주가 비트코인 개념에 대해 명확히 설...
기사이미지
송해 눈물 "63년 지각 결혼...
'본격 연예 한밤' 송해가 아내 고(故) 석옥이 여사를 떠나 보...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