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가장 즐겨먹는 간식은? 1위 바나나

입력2017.08.10 12:59 최종수정2017.08.10 12:59
기사이미지
경기 중 바나나를 먹는 이태희(좌)와 문도엽(우) / 사진=KPGA 코리안투어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KPGA 코리안투어에서 한 선수가 한 라운드를 마치려면 평균 4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조편성에 따라 출발 시간이 달라지지만 이른 새벽 골프장에 도착해 아침 일찍 경기를 시작하는 선수가 있는 반면 늦은 오후에 경기를 시작해 해질 무렵 라운드를 마치는 선수도 있다.

그러다 보면 끼니를 놓치기 일쑤다. 제 시간에 식사를 할 수 없다. 그래서 선수들은 경기 중간 중간에 미리 준비한 간식을 챙겨 먹는다.

그렇다면 선수들이 경기 중에 즐겨 먹는 간식은 무엇일까?

KPGA 코리안투어에 출전하는 135명의 선수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간식은 바로 바나나였다. 복수 응답이 가능한 본 조사에서 79명의 선수들은 바나나를 최고의 간식으로 선택했다. 전체 응답(199건) 대비 39.6%였다.

에너지바(23.6%)가 바나나 다음으로 즐기는 간식이라 답했고 이어 초콜릿(10.5%), 견과류(8%), 에너지음료(6%) 순이었다.

기타로는 육포, 샌드위치를 포함한 빵, 떡, 선식, 방울토마토, 젤리, 오렌지주스, 커피를 선호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물 외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는 답변도 나왔다.

간식을 고를 때 가장 고려하는 부분은 휴대가 간편한지, 먹기에 부담이 없는지 그리고 든든하고 맛이 있는지 였다.

경기 중에 간식을 먹는 이유에 대해서는 체력 보충을 위해, 갈증 해소, 집중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 때문, 공복감 해소를 들었다.

선수촌병원 김수현 부원장은 "골프는 4시간 이상 야외에서 진행되는 운동이기 때문에 경기 중 영양관리가 굉장히 중요하다. 선수들이 가장 많이 찾는 바나나는 97% 이상이 수분과 탄수화물(수분 70%, 탄수화물 27.1%)로 구성돼 있다. 그렇기 때문에 경기 중 발생하는 갈증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인체 내에서 에너지 공급의 역할을 하는 탄수화물이 부족하게 되면 피로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는데 바나나를 섭취하면 피로 회복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무엇보다도 먹기 간편하고 소화가 잘돼 부담이 없다는 것이 바나나의 장점이며 경기 중에 소비된 에너지를 보충하는 데 바나나가 제격"이라고 전했다.

KPGA 코리안투어를 주최하는 각 대회의 주최측에서는 경기 시작 전 선수들에게 바나나를 제공하며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해 멋진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AMAs'로 쓴 역사, ...
그룹 방탄소년단의 남다른 'DNA'가 미국을 넘어 전 세계를 홀...
기사이미지
유상무, 투병중 연인 위한 댄스
유상무 공개 연인인 작곡가 김연지가 연인 개그맨 유상무를 촬...
기사이미지
가발벗은 이덕화X반전 김해숙 '...
'이판사판' 한 번도 보지 못한 판사 드라마가 시작된다.20일 ...
기사이미지
이재성, K리그 클래식 MVP…감...
전북 현대가 2017 K리그 대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이재성이 MVP...
기사이미지
[단독]'고백부부' 포상휴가 논...
KBS 측이 '고백부부' 포상휴가를 논의 중이다.20일 복수의 방...
기사이미지
"주스폭포·김치싸대기 잇는 명...
'전생에 웬수들' 김흥동 PD가 주스폭포, 김치 싸대기를 잇는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