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팬텀싱어2', 안방극장 1열에서 즐기는 고품격 하모니(종합)

입력2017.08.10 17:31 최종수정2017.08.10 17:31
기사이미지
'팬텀싱어2' / 사진=JTB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팬텀싱어'가 더욱 더 강렬해진 시즌2로 돌아왔다. 또 한 번 안방극장에 큰 감동을 선사할 예정.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JTBC '팬텀싱어2' 제작발표회에는 김형중 PD를 비롯한 출연진 윤종신 윤상 김문정 마이클리 손혜수 바다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팬텀싱어2'는 성악 뮤지컬 국악 K-pop 보컬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 천상의 목소리를 갖고도 아직 빛을 보지 못한 진정한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을 총망라하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 시즌1 당시 귀호강 하모니로 크로스 오버 음악 열풍을 일으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날 김 PD는 "'팬텀싱어' 시즌1을 잘 했나보다. 시즌2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시즌1 출연자분들이 너무 잘해주셔서 어떻게 보면 마이너일 수 있는 장르가 수면 위로 잘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시즌2 더 잘해보려고 어제도 오늘도 밤을 새고 있다"라며 시즌2를 맞이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즌2를 맞게 된 소감을 묻자 윤종신은 "작년 처음 제작발표회를 할 때 우려도 많았고 날카로운 질문들이 많았다. '또 오디션이냐'라는 말부터 시작해 많은 걱정을 해주셨는데 김 PD와 제가 만들고 싶었던 새로운 시장이 어느 정도 만들어진 거 같고 흔히 얘기하는 가요계에 없던 타겟, 없던 층의 분들이 유입된 거 같아 그거 하나만으로 뿌듯한 마음이다"라며 "시즌2가 더욱 성공해서 확실하게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 윤상은 "제가 '팬텀싱어' 프로듀서 역을 맡아 드릴 수 있는 얘기는 딱 한가지다. 여섯 분의 프로듀서 분들이 상당히 다르다. 제가 몇몇 경연 프로그램을 했지만 심사위원들이 출연자들에게 자기 생각이 이렇게까지 진심을 다해 전하려는 분위기는 처음이었다"라며 "자랑하고 싶은 것 두 가지가 있는데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지만 우리 프로그램에는 음악 감독 원태연과 사운드엔지니어 최동훈이 참여했다. '팬텀싱어'에서만 들을 수 있는 디테일, 수준 높은 곡과 최상의 음악, 연주, 사운드로 다른 경연 프로그램들과 구별되는 만족감을 드리기 위해 차별화된 프로세스를 연구하고 있다. 참가하는 분들이 우선이지만 음악을 위해 힘써주는 분들의 노력도 인정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팬텀싱어'의 숨은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마이클리는 "또 다시 '팬텀싱어'를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멋진 프로듀서 분들과 작년에 즐겁게 했던 작업을 또 할 수 있게 돼서 좋다. 작년에는 이 프로그램이 잘될 수 있을까 기대하는 것조차 불투명했는데 잘돼서 정말 기뻤다. 출연자들이 다 다른 말로 노래를 부르는데 음악이 가지고 있는 힘에 대해 배우게 됐다. '팬텀싱어' 끝나고 미국 여행을 갔는데 미국 친구들과 팬텀싱어를 봤다. 친구들은 저보다 더 재밌게 방송을 보더라. 팬텀싱어만의 특별함이 있는 거 같다. 시즌2에서는 어떤 보석 같은 잠재력을 가진 출연자를 만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기사이미지
'팬텀싱어2' / 사진=JTBC 제공
원본보기


시즌1 이후 7개월 만에 돌아온 '팬텀싱어'. 김 PD는 '팬텀싱어'가 빠른 시일 내에 다시 시청자들을 만나게 된 것에 대해 "매번 방송을 통해 발견된 분들이 전부라 생각하지 마시고 공연장에는 더욱 더 훌륭한 분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씀드렸었다. 시즌1 출연자들이 너무 잘해주셔서 그들의 열정을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셨는데 본인의 목소리를 대중에게 이야기하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았다. 그런 분이 많았다는 게 조금 더 빨리 올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시즌2만의 차별화된 점은 무엇일까. 김 PD는 "경연 구성 차별성은 방송에서 공개될 것"이라며 "시즌1에서 목소리 조합에 대한 재미를 선보였다면 시즌2는 이 부분이 더 심화됐다. 보시는 분들도 어떤 목소리가 어떤 목소리와 어울리는지 예상할 수 있는 재미를 시즌1 때보다 더 느끼실 수 있을 거다"라고 귀띔했다.

이에 손혜수는 "시즌1과 가장 큰 차이점은 32명 전부가 바뀌었다는 거다. 목소리가 다 다르고 거기서 느끼는 매력도 다 다를 거다. 성장하는 과정을 보면서 참가자들의 매력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시즌2에서는 조금 더 다양하고 세분화된 톤의 목소리를 들으실 수 있을 거다. 시즌1 참가자들도 감동을 줬지만 시즌2 역시 또 다른 감동을 주는 분들이 있을 거라 자신한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시즌1이 뮤지컬계의 라이징 스타들을 주목하는 시간이었다면 시즌2는 내로라하는 간판급 뮤지컬 스타들을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될 예정. '팬텀싱어'가 안방극장에 또 한 번의 감동을 선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최시원 반려견, 한일관 대표 물...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글...
기사이미지
윤정수 "고정 욕심나도 욕받이 ...
윤정수가 고정 출연 욕심을 밝혔다. 21일(토) 방송되는 JTBC ...
기사이미지
"동안 손지창, 오연수 아들인 ...
배우 손지창이 동안 외모로 오연수의 ‘아들’로 오해 받는 헤...
기사이미지
'4홈런' 오재일, 플레이오프 4...
홈런 4방을 터뜨린 오재일(두산 베어스)이 플레이오프 4차전 M...
기사이미지
'오상진 아내' 김소영 MBC 퇴직...
오상진 아내 김소영 MBC 전 아나운서가 마포구에 서점을 오픈...
기사이미지
설리 단발펌 깜짝 변신 "내가 ...
설리가 단발펌으로 이미지를 변신했다.설리는 10월 21일 자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