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첫방]좀 뻔한 듯하지만 이제 시작…세월 넘어 우려도 뛰어넘는다

입력2017.08.13 08:00 최종수정2017.08.13 08:00
기사이미지
명불허전 / 사진=명불허전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명불허전'이 '비밀의 숲' 배턴을 무사히 이어받았다.

12일 밤 첫 방송된 tvN 새 주말드라마 '명불허전'에서는 허임(김남길)이 타임슬립 후 최연경(김아중)을 만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임은 양반과 평민을 똑같이 대하는 듯했으나 밤이 되면 병판을 찾아가 진료를 해주는 등 돈을 중시했다.

최연경은 클럽에서 놀다가도 전화를 받고 달려와 수술을 해냈고, VIP 수술을 담당하게 됐다. 하지만 환자에게 냉철하게 대해 신뢰를 쌓지 못했다.

어느 날 허임은 임금이 아프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후 궁에 도착했지만 갑작스러운 어지럼증과 손 떨림으로 침을 놓지 못했다. 허임은 도망가다 군사들에게 잡혀 활을 맞고 다리 아래로 추락했다.

깨어나 보니 2017년이었다. 허임은 혜민서를 찾았지만 사라졌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고 이후 최연경과 우연히 만나게 됐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외과의 연경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 왕복 메디활극.

김남길의 4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은 '명불허전'은 '장르물 퀸' 김아중의 이미지 변신으로도 기대를 받았다.

긴 세월을 넘어 현재로 왔다는 소재는 흔하디 흔했지만 메시지에 차별점을 두고자 했다는 '명불허전'. 이날 첫 방송에서는 400년의 세월을 넘기 전 각자의 위치에서 살아가고 있는 허임과 최연경이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이후 만나게 될 두 사람의 호흡을 궁금해지게 하기도.

그런가 하면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홍종찬 감독은 연출 포인트에 대해 "메디컬, 타임슬립, 코미디, 성장 등 아주 많은 것들이 담겨 있다. 시청자가 뭘 좋아할지 모르니까 종합선물세트처럼 다 준비해보자고 했다"라고 전한 바 있다.

그의 말처럼 첫 방송에서는 한방과 양방으로 각각 환자를 치료하는 메디컬적인 모습이 그려지는가 하면 곳곳에 코믹한 요소가 들어가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허임이 화살을 맞고 추락해 현대로 이동하는 모습과 최연경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종합선물세트의 포장 끈을 겨우 풀은 '명불허전'.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지, 시청자에게 정말로 선물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최시원 반려견, 한일관 대표 물...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글...
기사이미지
윤정수 "고정 욕심나도 욕받이 ...
윤정수가 고정 출연 욕심을 밝혔다. 21일(토) 방송되는 JTBC ...
기사이미지
"동안 손지창, 오연수 아들인 ...
배우 손지창이 동안 외모로 오연수의 ‘아들’로 오해 받는 헤...
기사이미지
'4홈런' 오재일, 플레이오프 4...
홈런 4방을 터뜨린 오재일(두산 베어스)이 플레이오프 4차전 M...
기사이미지
'오상진 아내' 김소영 MBC 퇴직...
오상진 아내 김소영 MBC 전 아나운서가 마포구에 서점을 오픈...
기사이미지
설리 단발펌 깜짝 변신 "내가 ...
설리가 단발펌으로 이미지를 변신했다.설리는 10월 21일 자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