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허수경, 세 번째 남편 극찬.."큰 나무 같다"

입력2017.08.13 08:28 최종수정2017.08.13 08:28
기사이미지
허수경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세 번째 남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수경은 비혼으로 혼자 낳아 키운 딸 은서와 함께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그는 "아주 잘못된 선택은 없는 것 같다. 조금 돌아가는 길은 있을 수 있지만"이라며 말했다.

두 번의 결혼에서 실패한 뒤 아픔을 겪었던 허수경. 그는 "항상 힘든 길을 택했던 것 같다. 취향이 독특해서 그런가"며 "(현재 남편은 나에게) 큰 나무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MBC뉴스 새 얼굴 손정은, 파업 ...
손정은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앵커가 된 가운데 과거 파...
기사이미지
김혜선 “고액체납자 억울..14...
배우 김혜선이 세금 체납 논란에 억울한 심경을 표했다. 국...
기사이미지
'송선미 남편 청부살인' 혐의 ...
배우 송선미 남편의 살인을 교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기사이미지
두산, 린드블럼과 총액 145만 ...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 베어스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두산...
기사이미지
“무거운 소재도 유쾌하게” ‘...
‘1급기밀’ 무거운 소재를 너무 무겁지 않게 풀어낸 故 홍기...
기사이미지
"1년 간 '나쁜파티'만 생각...
박진영의 '나쁜파티'는 역시 나빴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