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김사복 찾았다, 아들 억울함 풀까 "악플 치명적 상처"

입력2017.09.05 15:14 최종수정2017.09.05 15:14
기사이미지
김사복 아들 김승필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 씨와 1980년 광주를 취재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김사복 아들 김승필 씨가 아버지를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열연한 실존 인물이 아버지란 주장 후 악플에 시달리며 호소했던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사복 씨 아들 김승필 씨는 지난달 5일 자신 트위터에 "택시운전사, 1000만 관중이 함께 했음을 축하한다. 이제 여러분들에게 호소하고자 한다"며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피터씨가 마지막에 아버님을 그토록 간절히 찾는 인터뷰를 봤을 때 난 그 자리에서 한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것은 돌아가신 아버님에 대한 이야기구나라는 놀라움만은 아니었다. 비로소 내 마음 속 깊이 영웅으로 계신 아버님께서 세상 밖으로 나오셨다는 벅찬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사복 아들 김승필 씨는 "피터씨가 내게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는 광주를 통해 , 택시운전사 김사복씨를 다시 찾는 것을 통해 그간 잊었던 그 슬픔과 고통을 다시 기억하고 진실을 다시 드러냄으로써 더 이상 역사적 오류를 범하지 말자는 교훈이며 우리와 우리 후손들이 이 사실을 교감해 미래를 활짝 열라는 숭고한 소명이라 생각한다"면서 "광주항쟁의 실상과 광주를 지키고자 했던 시민들의 염원 등 광주의 진실을 어떻게든 세상에 알려야 한다는 피터씨와 아버님 김사복씨는 여느 시민과 같은 그저 고단한 삶 속에서도 가족에 대한 사랑과 걱정으로 지내시면서 늘 진실과 양심을 외면하지 않고 착하게 살고자 했던 평범한 시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사복 아들 김승필 씨는 "지금도 SNS에서는 그 어떤 근거도 없이 아직도 오월 광주항쟁을 간첩과 북한의 소행이라 주장하고 더 나아가 우리 아버님을 조총련 앞잡이 또는 간첩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와 같은 무책임한 주장으로 우리 가족들에게는 이미 치명적인 상처가 됐다. 또한 진실을 모르는 많은 사람들이 피터씨와 아버님을 그들의 황당한 주장에 오해하기도 한다. 날 잘 알고 있는 지인조차 그와 같은 소식을 저하고 문의를 할 때 참을 수 없는 모욕감을 느낀다. 자기 아버지의 삶이, 그리고 그 이름이 아무렇게나 회자되고 더렵혀지는 것을 어느 자식이 그냥 두고 볼 수 있겠나"라며 "이제부터 많은 분들이 그토록 찾고 계셨던 김사복씨로부터 들었던 광주항쟁의 실상을 알리고 우리 아버님의 진실을 날조하고 왜곡하고 폄훼하는 그 어떠한 행위도 더 이상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악플러에 대한 경고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지난 1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 자신이 김사복 씨의 아들이라 주장했던 김승필 씨가 이번에는 아버지와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5일 노컷뉴스는 김승필 씨로부터 받은 사진 속 인물이 힌츠페터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독일 TV방송 ARD-NDR에 소속돼 일본 특파원을 지닌 페터 크레입스는 김사복 씨 옆에 있는 사람이 힌츠페터가 맞다고 말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탑 이어 지드래곤까지 특혜 논...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탑에 이어 빅뱅...
기사이미지
[상반기결산] 스타들만 위태로...
절대 다수의 대한민국 남자들이 숙명적으로 짊어져야 하는 병...
기사이미지
2018 강타한 방송가 키워드 #남...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에 발맞춰 변화의 바람이 불었던 방송가...
기사이미지
장현수, 실수로 흔들린 멘탈…...
'주장' 기성용의 부상 이탈에 이어 '부주장' 장현수도 잦은 실...
기사이미지
'사기피소' 이종수 美포착 보도...
미국에 체류 중인 배우 이종수의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전 소...
기사이미지
마블 한국 女히어로 영화..19금...
소니 픽쳐스가 마블의 한인 여성 슈퍼히어로인 '실크'를 영화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