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목소리 보물" 지소울, JYP 떠나 더 짙어진 소울(종합)

입력2017.09.07 16:53 최종수정2017.09.07 16:53
기사이미지
지소울 / 사진=하이어뮤직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박진영을 떠나 박재범에게 안긴 가수 지소울이 소울 그 자체인 앨범으로 돌아왔다.

7일 오후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지소울의 새 미니앨범 '써클(Circles(제자리))'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써클(제자리)'은 지소울이 오랜 시간 몸 담았던 JYP를 떠나 하이어뮤직으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정식 앨범. 다소 추상적인 느낌의 '써클'은 인간관계 혹은 일 등 결국에는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깊은 의미를 담았다.

타이틀곡 'Can’t (아직도 난)'는 브라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R&B 곡으로 청량하고 몽환적인 코러스에 지소울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이 어우러져 감각적인 그루브를 느낄 수 있다. 남자가 헤어진 여자를 잊지 못해 그리워한다는 내용을 담은 이 곡은 지소울이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이날 지소울은 "첫 쇼케이스라 너무 얼떨떨하다"며 "정말 정신없이 새 앨범을 작업했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작업한 곡들이니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애정을 부탁했다.
기사이미지
지소울 / 사진=하이어뮤직 제공
원본보기

이어 "JYP는 큰 회사라 시스템이 더 짜여진 회사다. 부담 없이 조금 더 편하게 자유로운 환경에서 작업할 수 있다. 작업물을 더 많이 더 빨리 발표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JYP와 하이어뮤직의 차이점을 설명하기도.

지소울은 16년을 함께 했던 JYP를 떠나 하이어뮤직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써클(제자리)'에 더 솔직한 마음과 진심을 담았다. 그의 진정성은 앨범에 수록된 여섯 곡 전곡에서 느낄 수 있다.

전곡을 술에 취해서 쓰고 녹음을 했다는 지소울은 "그랬기 때문에 조금 더 솔직한 앨범이 될 것 같다. 특히 'One More interlude'는 내가 왜 술을 마시는지 소개하는 곡이다"며 "내 음악에 자부심을 느끼는 부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기사이미지
지소울 / 사진=하이어뮤직 제공
원본보기

지소울은 "내 음악에 자부심을 느끼는 건 가장 깊게 느낀 것을 표현하고 쓰고 부르는 것이다. 느끼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곡들도 그랬지만 조금 더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앨범이지 않을까 한다"고 고백했다.

'음색 조폭'이라는 수식어를 원한다는 지소울은 좀 더 완성도 높은 앨범과 진심을 담기 위해 술을 마시고 녹음했을 정도로 열정을 보였다. 넘치는 그루브와 범접할 수 없는 소울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써클(제자리)'은 그야말로 귀 호강 앨범.

새로운 환경에서 탄생한 결과물이지만 지소울의 소울은 그대로였다. 리스너 감성을 제대로 저격한 지소울에게 음색 조폭이라는 수식어는 전혀 아깝지 않다.


우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예능명가' M...
2018년 상반기 MBC 예능 프로그램은 유독 논란에 발목을 잡히...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미우새'부터...
2018년 상반기 SBS 예능은 파일럿 프로그램을 최소화 하며 지...
기사이미지
[ST스페셜] 월드컵 역대 미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
기사이미지
세계가 주목한 조현우, FIFA도 ...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 행진에 세계도 주목하고 있다. 국제축구...
기사이미지
강주은 "결혼 15년만 권태기, ...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에서 ‘강주은의 남편 최민수’로 타이...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파업 마친 KB...
KBS 예능국이 2018년 상반기 재도약을 위해 힘찬 날갯짓을 펼...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